버티브, 병원 IT 인프라 보완 방안 제시
상태바
버티브, 병원 IT 인프라 보완 방안 제시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0.02.28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PS 이중화, 보안 스위치, 최신 KVM 사용으로 IT 인프라 취약성 보완 권장

[CCTV뉴스=석주원 기자] 데이터센터와 통신 네트워크 및 산업용 인프라 구축 기업 버티브(Vertiv)가 병원 시설의 IT 인프라의 취약성에 대한 보완점을 제시했다.

병원과 의료기관들은 지난 수년간 전자건강기록(electronic health records, EHR)의 도입 및 확산과 이를 활용할 수 있는 IT 인프라 구축에 힘써왔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종종 간과되고 있는 병원 IT 네트워크들이 남아 있다.

버티브 앤지 맥밀린(Angie McMillin) 사업 계획 부사장은 “일반적으로 병원들은 EHR 활용을 지원하기 위한 IT 시스템 및 인프라에 대한 업데이트와 관련해 양호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고, 통상적으로 이러한 업데이트는 핵심 시스템의 가용성을 보장하기 위한 산업용 대용량 무정전 전원 공급 장치(UPS)에 우선순위가 맞춰져 있다”며 “하지만 몇몇 분야에서는 잠재적으로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있고 그로 인한 피해는 병원이 아닌 환자에게 미칠 수 있는 빈틈이 있다는 것을 일관되게 확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버티브는 병원 내에서 IT 인프라 구축이 취약한 시설로 영상 촬영실, 간호사실, 원무과를 지목했다.

영상 촬영실
영상 촬영실은 의료용 스캔 및 영상들을 매우 미세한 부분까지 포착해서 보여주는 고해상도 영상 촬영 및 디스플레이 기술이 도입돼 있다. 이러한 고해상도 영상은 그만큼 더 빠른 데이터 전송 속도와 낮은 지연 시간을 요구한다. 하지만 병원에서 사용하는 워크스테이션 등 몇몇 기존 인프라 장비들은 오늘날의 고해상 이미지나 동영상을 지원하지 않는다. 의사들이 촬영된 결과물을 정확히 해석하기 위해서는 방송 산업 분야에서 사용되는 것과 같이 고해상 이미지와 동영상을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간호사실
많은 병원들이 UPS 시스템과 발전기에 의존해 전체 설비에 대한 백업 전력을 제공한다. 이는 이론적으로는 문제가 없지만, 만약 중앙의 UPS 시스템에 고장이 생긴다면 병원 전체의 일상적인 업무는 물론이고, 응급 업무에 엄청난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 그 중에서도 간호사실은 특히 취약하다.

환자 상태에 대한 기록을 수시로 업데이트 하는 것을 비롯해 치료 관리, 처방 일정 등의 업무들이 IT 시스템에 크게 의존하기 때문이다. 더 늘어난 배터리 사용 시간을 지원하는 로컬 UPS 시스템을 활용하면 중앙 UPS 시스템에 대한 이중화를 통해 이러한 핵심 IT 시스템의 가용성을 보장할 수 있다.

간호사실에서는 자주 원격 데스크톱이나 KVM 스위치를 사용하여 데이터에 접속하거나 관리하지만, 네트워크 연결이 끊어질 경우에는 그러한 장비들이 흔히 무용지물이 되고 만다. 이러한 이유로 OOB(out-of-band) 관리 기능을 지원하는 KVM 스위치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실제로 OOB 원격 관리는 병원에서 매우 중요하다. 오늘날에는 의료진이 환자를 돌보는 중요한 작업에 지장을 주지 않으면서 IT 작업 관리자가 간단한 직렬 콘솔 서버로 일상적인 업무를 원격에서 수행할 때, 시스템 유지 관리 작업이 생명 결정적 활동을 쓸 데 없이 방해하는 경우가 꽤 많이 발생한다.

원무과
병원 원무과에서는 환자의 민감한 개인 정보들과 그렇지 않은 애플리케이션들 사이를 왔다 갔다 하는 일이 빈번하게 이루어진다. 예컨대 환자 진료 기록에 접속해 있으면서, 보험사 정보를 검색하느라 인터넷 브라우저를 열어두는 경우가 그렇다. 이럴 때 적절한 장비가 없다면 노련한 해커가 침입할 수 있는 취약성을 노출할 수 여지가 있다.

통상적으로 정부 애플리케이션에 사용되는 보안 스위치 제품들은 민감한 플랫폼과 그렇지 않은 것 사이에서 안전한 전환을 보장하는데, 이들은 보건 시스템을 비롯해 개인 정보 보안 필요성이 제기되는 그밖의 다른 애플리케이션에서 새로운 활용 사례를 만들어 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