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중국과 협력해 유출된 '한국인 개인정보' 삭제한다
상태바
KISA, 중국과 협력해 유출된 '한국인 개인정보' 삭제한다
  • 최형주 기자
  • 승인 2019.12.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인터넷협회와 MOU 체결해 중화권 웹사이트의 불법 유통 개인정보 삭제

[CCTV뉴스=최형주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이 17일 중국인터넷협회(이하 ISC)와 ‘한국인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ISA는 지난 2013년 ISC와 중국 웹사이트에 노출된 우리 국민의 개인정보 삭제 등을 위한 ‘개인정보보호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이후 3년마다 업무협약을 연장해 중화권 웹사이트 상의 개인정보 노출·불법유통 게시물을 삭제해왔다.

협력을 통해 현재까지 양측이 삭제한 한국인 개인정보는 3만여 건에 이르며, 업무협약은 3년마다 연장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 연장으로 KISA와 ISC는 ▲양국 법률 정보 교류 확대 ▲상대국 국민의 개인정보 노출 삭제 상호 협조 ▲피싱 정보 공유 및 불법스팸 방지에 관한 협력을 계속하게 되며, 개인정보보호 관련 공동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의 대국민 교육·홍보 콘텐츠도 적극적으로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KISA와 ISC는 앞으로 중국내 대표 인터넷서비스사업자인 알리바바, 텐센트와 핫라인을 구축해 우리 국민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핫라인을 확대할 계획이며, 2020년엔 KISA의 북경 대표처도 설립될 예정이다.

KISA는 대표처를 통해 한중인터넷협력센터의 중국 내 공식 활동 기반을 마련하고,현지에서 국내 기업들의 중국 ‘네트워크안전법’ 대응 지원을 강화하는 등의 역할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석환 KISA 원장은 “개인정보 침해 대응을 위해선 국가 간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KISA는 개인정보보호 관련 국제 협력을 확대하고 개인정보 노출 및 불법유통 게시물 탐지를 지속 강화하는 등 우리 국민의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