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에스원, 미화 교육 실습장 '블루에셋 미화교육센터' 개관

세균, 바이러스 감염까지 낮추는 선진미화기업 교육, 미화서비스 전문화 기여 목표 신동훈 기자l승인2019.03.21 11:04:34l수정2019.03.21 11: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종합 안심솔루션 기업 에스원(사장 육현표)은 임직원의 전문성을 높여 미화서비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종합 미화 교육 실습장인 '블루에셋 미화교육센터'를 개관했다고 밝혔다.

그간 국내의 미화서비스는 엄격한 관리표준 없이 소위 쓸고 닦는 단순 서비스로 시각적인 청결만을 유지하는 수준이었다. 이는 유명호텔의 비위생 문제, 병원의 감염관리 부실 등 관리상의 문제를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가 되기도 했다.

에스원은 미화서비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블루에셋 미화교육센터를 개관했다. (왼쪽 두번째) 에스원 육현표 사장, (오른쪽 첫번째) 에스원 BE사업부 임석우 부사장

블루에셋 미화교육센터에서는 청결 위주의 미화서비스를 한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 및 기자재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국내에서는 아직 생소한 세균 및 바이러스의 감염위험을 낮추는 선진미화관리 기법인 환경소독(Environmental Surface Disinfection)을 체계적으로 교육할 수 있다. 세균 및 바이러스에 특히 취약한 병실, 화장실, 샤워실, 팬트리 설비 등을 실제와 똑같이 구현했다. 이를 통해 구역별로 차별화된 환경소독 기법의 훈련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위생 및 감염 확산 방지 등의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스원 육현표 사장이 블루에셋 미화교육센터 개관식에 참석해 직접 교육 기자재를 시연하고 있다.

또한 천연석, 카펫, 목재 등 실제 건물에서 사용하는 약 50여종의 다양한 실내외 마감재를 구축하여 마감재별 특성에 맞는 최적화된 관리기법을 실습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이러한 교육을 통해 고객의 자산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 건물 생애주기 비용(Life Cycle Cost)도 절감할 수 있는 미화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에스원은 작년 10월 국내 최초로 세계청결산업협회(ISSA)의 미화산업국제표준(CIMS) 및 친환경서비스(CIMS-GB) 인증을 취득한 바 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미화서비스를 기존 청결에서 건물의 위생까지 관리하는 수준으로 전문화한다는 방침이다. 필요한 경우 고객들을 교육센터에 초청해, 안심할 수 있는 미화서비스임을 알릴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에스원 미화서비스의 차별성을 강조하고 시설관리(FM) 수주 마케팅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향후에는 협력사에도 개방하여 선진 미화 운영 체계를 전파할 예정이다.

에스원 BE(Building Engineering)사업부 임석우 부사장은 "이제는 미화서비스에 과학적인 기법을 더하여 안전하고 건강한 삶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할 때"라며, "이번 미화교육센터의 개관은 에스원이 관리하는 모든 건물에서 한 차원 높은 미화서비스가 제공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에스원#블루에셋 미화교육센터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