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광역시 중구청, 범죄취약지역 11개소에 방범용 CCTV 설치
상태바
대전광역시 중구청, 범죄취약지역 11개소에 방범용 CCTV 설치
  • CCTV뉴스
  • 승인 2010.11.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만화소 스피드돔 카메라를 통해 고화질의 영상 제공
대전광역시 중구청은 200만화소 스피드돔 카메라를 구내 범죄 취약지역 11개소에 설치·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축한 CCTV 카메라 시스템은 현장에 중계서버를 설치하여 고해상도 메가픽셀 영상(1920×1080)을 원본 그대로 저장하고, 중앙관제센터에는 Downsizing(다운사이징, 720×480)을 통하여 끊김없이 실시간 모니터링 및 저장이 가능하도록 구성하여 네트워크 장애에 대비하였으며, 필요 시 현장 중계서버에 저장된 200만화소의 원본 영상을 중앙관제센터 운영서버에 백업이 가능하도록 되어있다.

또한 위급 상황 시 비상벨을 누르면 중앙관제센터에 알람이 울리고 카메라가 자동으로 신고자 위치를 비추며, 마이크와 스피커를 통한 양방향 통신으로 상황을 즉시 파악하여 대처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밖에도 망 보안을 위하여 일반 상용 인터넷 망에 SSL VPN을 적용하여 비용 절감과 네트워크 취약점에 대비하였으며, 중계서버와 호환 가능하도록 구축함으로써 보안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고, Streaming(스트리밍) 기능을 추가하여 통신의 효율성을 높였다.



< 시스템 구성도>
 

<중계 서버>
중구청은 이번 시스템 구축을 통해 범죄취약지구에서 발생하는 범죄를 예방하고, 범죄 발생 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한편, 대전광역시 중구청은 앞으로 어린이보호구역 54개소에 CCTV 시스템을 추가로 구축하여 총 100여개소의 CCTV 시스템을 운용할 계획이며, 추후 통합관제센터 설립을 통해 더욱더 주민의 안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임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