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필름, 4세대 미러리스 ‘X-T3 출시
상태바
후지필름, 4세대 미러리스 ‘X-T3 출시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8.09.1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10만 화소, X-Trans CMOS 4 센서 탑재

[CCTV뉴스=정환용 기자]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는 4세대 X 시리즈 미러리스 카메라 ‘X-T3’를 출시하고 런칭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후지필름은 자체 개발한 센서와 이에 대응하는 프로세서를 적용해 2012년 미러리스 카메라를 런칭했다. 이후 3세대에 걸쳐 화질과 성능을 향상시켜 왔고, 이번 신제품에 4세대 센서 ‘X-Trans CMOS 4’와 더불어 고속 이미지 처리 엔진 ‘X-Processor 4’를 처음으로 탑재했다.

2610만 화소 이면조사형 X-Trans CMOS 4 센서는 전체 영역에 위상차 화소를 배치해 빠른 AF로 동체 추적 성능이 향상됐다. 어두운 -3EV 값의 환경에서도 정밀하게 자동초점을 맞춰준다. 컬러 필터 배열의 센서로 로우 패스 필터 없이도 모아레와 가색을 효과적으로 제어하고, 이면조사형 구조의 센서와 향상된 신호처리 기술로 최저감도 ISO 160을 실현했다. 또한, X-Processor 4는 전작 대비 약 3배 빨라진 고속처리 성능으로, APS-C 사이즈 이상 센서 탑재 미러리스 카메라 최초로 4K 60P 10비트 출력을 실현했다.

이밖에도 ▲후지필름 독자적인 색조 재현 ‘모노크롬 조정’, ‘컬러크롬 이펙트’ 기능 ▲60FPS 라이브 뷰 영상과 최대 30FPS의 연사 능력 ▲최대 100FPS를 표시하는 전자식 뷰파인더 ▲11FPS의 기계식 연사 기능 ▲타임랙으로 장면을 놓치지 않는 사전 촬영 기능 등을 지원한다. 전용 세로 그립(VG-XT3)을 사용하면 최대 약 1100장의 사진을 찍을 수 있고, 고속 연사 기능이 향상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 임훈 사장은 “X-T3는 X 시리즈의 제 4세대 포문을 여는 강력한 성능의 미러리스 카메라로, 사진과 영상 촬영을 모두 즐기는 고객들의 요구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며, “80여 년 노하우를 바탕으로 좋은 카메라를 오래 사용할 수 있게 만들자는 브랜드 철학을 제품과 서비스에 담아, 높은 고객 만족도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X-T3의 컬러는 블랙과 실버 두 가지로, 가격은 본체 189만 9000원, X-T3 + XF18-55mm 렌즈 킷 229만 9000원이다. 오늘(9월 14일)부터 청담동 후지필름 스튜디오와 전국 후지필름 체험존,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입할 수 있다.

후지필름은 X-T3 출시 기념으로 정품등록, 캐시백, 포인트 이벤트를 진행한다. 11월 11일까지 X-T3를 구매하고 11월 18일까지 공식 홈페이지에서 정품 등록을 하면 전용 세로그립을 증정한다. 구매 고객이 XF23mmF1.4R, XF56mmF1.2R, XF16-55mmF2.8R 렌즈를 추가 구입하면 캐시백 10만 원, XF50-140mmF2.8R 렌즈를 추가 구입하면 캐시백 15만 원을 지급한다. 또한, X-T1, X-T2 정품 등록이 돼 있는 고객이 X-T3를 새로 구매하면 후지필름 홈페이지 몰에서 사용할 수 있는 20만 포인트를 증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