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서울시, 공공서비스 새로운 변혁 함께한다
상태바
KISA-서울시, 공공서비스 새로운 변혁 함께한다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6.1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주정차 과태료 전자 통지, 웹 호환성 개선 등 공공서비스 편의 증진 위한 MoU 체결

[CCTV뉴스=신동훈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서울특별시(서울시장 권한대행 윤준병)와 공공서비스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촉진을 통한 국민 편의성 개선 및 신산업 육성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11일 서울특별시 신청사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KISA와 서울시는 불법주정차 과태료 등 종이기반의 행정처리 절차를 2018년 하반기부터 ▲모바일 메신저 기반의 디지털 송달 체계로 단계적으로 전환한다. 이를 통해 과태료 확정 후 1주 정도 소요되는 고지 사항의 송달 기간을 단축(1주→즉시)하여 국민들이 빠르고 편리하게 고지 사항을 열람하고 결제·납부까지 할 수 있도록 대민 서비스를 개선할 계획이다.

11일(월) 서울특별시 신청사에서 진행된 한국인터넷진흥원-서울특별시 MoU 체결식에서 김석환 KISA 원장(오른쪽)과 윤준병 서울시장 권한대행(왼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특히 종이기반의 주차위반 과태료 통지서를 전자화할 경우 환경보호 및 약 56억 원의 우편발송 비용 절감이 예상되며, 주소지 변경에 의한 오배송 등 시민의 민원과 과태료 가산금, 차량 압류 등의 불이익도 상당수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양 기관은 서울시의 ▲주요 대민 인터넷 서비스의 웹 호환성, 개방성, 보안성 향상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이용환경을 조성 ▲주요 공공 사물 인터넷(IoT) 서비스에 대한 보안성 시험ㆍ인증 ▲IPv6 도입 컨설팅 및 이용확산을 위한 협력을 통해 무제한인터넷주소인 IPv6의 선도 적용 등을 공동 추진하여 1천만 서울 시민과 관광객 등의 안전과 접근권을 강화하고 정보격차 양극화 해소에도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혁신적 핀테크 서비스 개발 지원 등 신산업 육성 지원을 위한 시범사업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윤준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4차 산업혁명의 도래로 지금은 미래사회 변화에 대한 전략적 대응이 중요한 시기로서 서울시는 이에 근간이 되는 사물인터넷, 핀테크 등 ICT 첨단기술을 공공 서비스 분야에 적용하여 시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전자문서 등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은 4차 산업혁명의 성공적 이행을 위한 기반 인프라”라고 말하며 “서울시와의 협력을 통해 공공 서비스의 전자화 전환에 대한 모범사례를 발굴하여 전국으로 확대하고 신산업의 성장동력化를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