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2013년 장사 잘했다…LTE 기인
상태바
LG유플러스, 2013년 장사 잘했다…LTE 기인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4.01.29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수익 전년대비 11.7% 증가 7조8347억원 기록
LG유플러스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으로 2013년 실적 및 재무성과를 분석한 결과 총 수익은 전년 대비 5% 증가한 11조4503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수익은 연초 제시한 시장 가이던스 7조7000억원을 초과 달성하며 전년대비 11.7% 증가한 7조834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2013년 영업이익은 LTE 서비스와 IPTV 등 유무선 사업의 고른 성과로 년대비 327.7% 성장한 5421억원을 기록하며 뚜렷한 실적 개선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이와 같은 성과에 대해 LTE를 중심으로 한 무선사업부문의 지속적인 성장과 유선사업부문의 선전을 바탕으로 영업수익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2013년 무선 수익은 LTE 가입자 및 서비스 ARPU 증가에 따른 서비스 수익 증가로 전년 대비 19.8% 증가한 4조7682억원을 기록했다. 2012년 LTE 가입자는 전체 가입자의 43.1%인 438만명이었던데 비해 2013년에는 그 비중이 전체 가입자 중 65.2%인 708만9000명을 달성했으며 무선서비스 ARPU도 전년대비 13.5% 상승한 3조4106억원을 기록했다.

2013년 유선 수익은 TPS 사업과 데이터 사업 증가 영향으로 전년 대비 1.0% 상승한 3조 606억원을 달성했다. TPS 수익의 경우 연간 수익이 31.6% 성장한 IPTV 실적을 바탕으로 전년대비 2.6% 증가한 1조2105억원을 달성했다. 데이터 수익은 소셜커머스 등의 온라인 쇼핑 거래 증가에 따른 e-비즈 매출 증가로 전년대비 2.4% 성장한 1조4003억원을 기록했다.

이러한 유선사업부문 수익 성장은 U+tv G, 홈보이(homeBoy) 등 컨버지드 홈 상품을 통해 고객 만족도 상승과 브랜드 이미지 개선에 기여하였을 뿐 아니라 기업 시장에서도 웹하드, 전자결제 등 e-비즈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세에서 기인한다고 회사는 밝혔다.

2013년 연간 CAPEX는 LTE 투자를 포함한 무선 투자에 약 9700억원, IDC 투자를 포함한 유선투자에 약 5000억원 등 총 1조5679억원이 집행됐다.

2013년 마케팅 비용은 1조836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4.7% 증가했으나 매출 대비해서는 오히려 1.6%p 감소했다고 LG유플러스는 전했다. LG유플러스는 고객에게 가장 합리적이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본원적 가치에 집중해 마케팅 비용 효율을 지속적으로 제고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4분기 수익은 영업수익 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7%, 직전분기대비 2.4% 증가한 2조9480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수익은 전년동기대비 13.8%, 직전분기대비 3.6% 증가한 2조613억원을 기록했다.

2014년 LG유플러스는 올해 7월 광대역 LTE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80MHz 주파수, 최대 300Mbps를 제공하는 3밴드 CA 기술로 차세대 LTE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질 예정이다.

또한 U+tv G, 홈보이 등의 상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컨버지드 홈서비스 시장에서 새로운 라이프 가치를 제안해나갈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에 맞춘 UI·UX 개선 등을 통해 가입자 기반 확대와 매출 성장의 새로운 변혁을 주도할 계획이다.

기업시장은 온라인 거래 확대에 따른 전자결제 등의 e-비즈 사업성장의 기회를 확대하고 고성장이 예상되는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및 에너지관리 등 솔루션시장에서의 신성장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김영섭 LG유플러스 경영관리실장 부사장은 “올해는 광대역 LTE 전국망 서비스 확대, 3밴드 CA 기술 등을 통해 LTE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나갈 뿐 아니라 홈 시장에서도 차별화된 상품경쟁력을 바탕으로 질적 성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2014년 경영 목표 달성 및 이익 개선을 통해 회사와 주주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