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카카오, 성장하는 이모티콘 시장 '이모티콘 데이' 개최

쉽고 편리하게 이모티콘 제안 할 수 있는 ‘카카오 이모티콘 스튜디오’ 선보여 정동희 기자l승인2017.04.18 15:22:05l수정2017.04.19 09: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정동희 기자] 카카오는 4월 18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내 이모티콘 작가 400여명을 대상으로 ‘이모티콘 크리에이터스 데이(Emoticon Creators Day)’를 개최하고, 이모티콘의 향후 발전 방향과 이모티콘 작가들의 제작 노하우 등을 공유했다.

‘이모티콘, 그 이상의 비즈니스’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카카오 임지훈 대표의 환영사를 비롯해 여민수 광고사업 총괄 부사장의 키노트 김희정 이모티콘서비스 총괄의 향후 계획 발표, 이모티콘 작가들의 토크 등으로 구성됐다. 

카카오톡을 넘어 더 커진 시장과 가능성

카카오는 이 날 첫번째 세션을 통해 오는 5월부터 카카오톡을 넘어서, 멜론, 카카오TV, 카카오페이지, 다음앱 등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로 이모티콘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톡은 물론 뉴스, 카페에 댓글을 입력하거나 음악 감상평을 쓸 때도 이모티콘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용자는 구매한 이모티콘을 다양한 서비스에서 쓸 수 있게 되어 만족도와 구매 동기가 높아지고, 작가 역시 이모티콘이 발견될 기회가 많아져 인지도와 판매 증대를 기대할 수 있게 된다. 실제로 카카오프렌즈 이모티콘을 일부 서비스에 적용해 실험해본 결과, 이모티콘의 구매 빈도, 구매 횟수 등이 증가하는 결과가 나타났다.  

이와 함께 이모티콘 B2B 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판매 채널 다변화 전략도 발표됐다. 카카오는 기업, 단체 등이 마케팅 용도로 이모티콘을 대량 구매할 수 있는 ‘카카오 비즈이모티콘 스토어’에 기업 맞춤형 추천 기능, 특가 할인 프로모션을 추가하고, 오프라인 매장에서 쿠폰을 사용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니즈를 반영해 ‘인쇄형 이모티콘 쿠폰’ 주문 기능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 밖에 통신사, 카드사 등과 같이 고객 멤버십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들과 제휴를 강화해 이용자와 작가들에게 더 큰 혜택과 수익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 카카오 이모티콘 크리에이터스 데이 현장

새로운 이모티콘이 탄생하는 곳, ‘카카오 이모티콘 스튜디오’ 

이 날 행사의 두 번째 세션에서는 지난 5년간 이용자의 니즈에 따라 다양하게 변해온 이모티콘 트렌드에 대해 살펴보고, 김기조, 백윤화, 김옥현 작가가 이모티콘 제작 시에 시도했던 방법과 경험, 노하우 등에 대해 공유했다. 

또한, 다양한 이모티콘을 발굴하기 위해 기획된 ‘카카오 이모티콘 스튜디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카카오 이모티콘 스튜디오는 누구나 쉽게 이모티콘을 제안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기존 이모티콘 작가뿐만 아니라 신규 창작자도 쉽게 제안할 수 있게 구성됐다. 제안부터 심사과정, 결과까지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심사에 통과된 이모티콘은 상품화 과정을 거쳐 이모티콘으로 출시된다. 

여민수 카카오 부사장은 “카카오는 지난 5년간 풍부한 감정 표현을 통해 대화에 재미와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을 넘어,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과 상생할 수 있는 콘텐츠 플랫폼으로 이모티콘을 성장시켜왔다”며 “앞으로 작가들이 만든 이모티콘이 더 빛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외에 더 큰 시장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모티콘은 지난 2011년 11월 카카오톡에 처음 도입됐다. 현재 하루 1000만명의 카카오톡 이용자가 텍스트를 대신해 이모티콘으로 대화를 주고 받고 있으며, 지난 5년간 무려 1400만명이 이모티콘을 구매했다. 이모티콘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수많은 인기 이모티콘과 10억 매출 규모의 작가들이 생겨났고, 작가의 꿈을 안고 살아가던 평범함 사람들이 꿈을 실현하는 등용문이 되고 있다.

정동희 기자  dhjung@epnc.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