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3 18:19 (금)
삼성전자, 4월 1일부터 '갤럭시 사전 체험존' 운영
상태바
삼성전자, 4월 1일부터 '갤럭시 사전 체험존' 운영
  • 정동희 기자
  • 승인 2017.04.03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정동희 기자] 삼성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8’∙ ‘갤럭시 S8+’ 공개 직후인 4월 1일부터 역대 최대 규모의 사전 체험존을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전국 디지털프라자, 하이마트, 전자랜드, 이동통신사 대리점 중 삼성 모바일 전문 체험형 매장으로 특화된 3천여곳의 S∙ZONE에서 ‘갤럭시 S8’∙ ‘갤럭시 S8+’를 전시한다. 

S∙ZONE에서는 ‘갤럭시 S8’∙ ‘갤럭시 S8+’의 주요 기능을 하나의 테이블에서 편리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갤럭시 S8’∙ ‘갤럭시 S8+’의 베젤리스(Bezel-less) 디자인,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Bixby)’ 등을 인터랙티브하고 흥미롭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전국 40곳의 핫 플레이스에서 프리미엄 라운지 스타일로 차별화된 체험존도 운영한다. 

서울 파미에스테이션, 부산 센텀시티, 광주 유스퀘어 등 접근성이 좋고, 유동인구가 많은 전국 주요 백화점, 대형쇼핑몰, 멀티플렉스 등에 위치한 체험존에서는 ‘갤럭시 S8’∙ ‘갤럭시 S8+’를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더욱 깊이 있게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꾸며진 개방형 라운지 스타일의 체험존에서 소비자들은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 홍채∙얼굴인식 등 생체 정보를 활용한 보안 기능, 스마트폰을 마치 데스크탑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Dex’ 등 ‘갤럭시 S8’∙ ‘갤럭시 S8+’의 주요 기능을 편안하면서도 더욱 몰입감 있게 체험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체험존 운영과 함께 뉴미디어 영상 콘텐츠, SNS 인증 이벤트 등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연계한 O2O(Online to Offline) 마케팅을 통해 소비자들과 더욱 친밀하게 교감하며 접점을 넓혀갈 계획이다.  

‘갤럭시 S8’∙ ‘갤럭시 S8+’ 체험존은 5월까지 전국 80개 지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며, 50여개의 전국 주요 은행 지점에서도 금융거래에 최적화 된 ‘갤럭시 S8’∙ ‘갤럭시 S8+’의 홍채인식 기능을 체험할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7일부터 ‘갤럭시 S8’∙ ‘갤럭시 S8+’의 사전 판매를 시작한다. 사전 판매 제품은 국내 공식 출시일인 4월 21일 전인 4월 18일부터 개통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