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분야 정보탈취 노린 타깃형 악성코드 조심
상태바
특정분야 정보탈취 노린 타깃형 악성코드 조심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3.12.20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이기주)이 최근 우주항공과 외교 등 사회적 이슈가 된 사안에 대한 내용으로 악성코드가 삽입된 한글파일이 첨부된 이메일이 발견됐다며 아래 한글 프로그램 사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에 발견된 메일의 첨부문서의 제목은 '印 ICBM 로켓과 韓 우주항공기술.hwp', '한반도와 한미관계.hwp', '초청장.hwp' 등이다. 파일 실행시 정상적인 문서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PC에 악성코드가 설치돼 사용자가 입력한 정보와 PC에 저장된 자료가 해커에게 전송된다.


KISA는 피해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인터넷서비스사업자(ISP)와의 신속한 공조를 통해 해커의 명령제어서버(C&C)를 차단했다. 또한 유관기관과 관련정보를 공유하고 해당 악성코드의 탐지 및 치료를 위해 백신사와 악성코드 샘플을 공유했다.

최근 아래한글을 이용한 사이버 공격 시도 중 상당수는 이미 보안패치가 발표된 취약점을 이용하고 있다. 프로그램을 최신으로 업데이트하기만 해도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신화수 KISA 침해사고분석단장은 "최근 사회적 이슈, 업무와 연관성이 있을만한 제목의 한글문서를 통한 사이버 공격시도가 지속되고 있다"며 "관심이 갈만한 제목의 이메일이나 첨부파일에 대해서는 열람 전 보안담당자에게 문의하거나 백신으로 검사하는 등 더욱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