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수성대, 차세대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사업 본격 시동
상태바
수성대, 차세대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사업 본격 시동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3.12.12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성대학교(총장 김선순)가 중장기 발전 계획 일환으로 추진중인 '차세대 통합 정보시스템 구축 프로젝트'에 IBM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등 인프라 일체를 도입키로 했다.

한국IBM은 이를 위해 협력사인 이엑스아이티와 함께 분석솔루션인 IBM DB2, 코그노스 10(Cognos 10)을 비롯해 대표 유닉스 서버인 파워 시스템즈(Power 770), 웹 애플리케이션 서버인 IBM 웹스피어(WebSphere)를 통합해 제공한다.

수성대는 2002년부터 운영해오던 기존 학사 행정 시스템을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2014년 7월까지 순차적으로 교체, 구축할 계획이다.

현재 수성대는 '시대가 요구하는 참 인재 양성'을 목표로 지식 정보화 중심의 교육 시스템 구현, 첨단화된 대학 인프라 구축, 모바일 캠퍼스 구축 등 대규모 차세대 통합 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차세대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는 입찰경쟁을 통해 진행됐다.

수성대는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 등 관계 법령을 준수하는 표준화된 정보화 환경 구축이 요구된 상황이었으며 이에 따른 데이터 설계변경과 기존 대비 1.5배 이상의 데이터 증가가 예상돼 비용 효율적인 유지보수 방안 마련이 필요했다고 전했다.

이에 수성대는 중단 없는 학사 행정 시스템 운영을 위한 안정성과 고가용성 확보, 기존 DBMS에서 DB2로의 안정적인 마이그레이션과 향후 BI/OLAP 도입을 고려한 한국IBM과 파트너사인 이엑스아이티를 구축 사업자로 선정했다.

장철 수성대학교 전산지원팀 팀장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 외에 개인정보 영향평가와 장애인 차별 검지법 등 관련 법령을 준수할 수 있는 환경으로 학사행정 시스템을 개선하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주된 과제"라며 "한국IBM을 통해 구축하는 차세대 통합 정보시스템으로 개인정보보호 강화, 표준화 기반의 데이터와 프로세스 통합으로 총소요비용 절감, 그리고 새로운 시스템 구축에 대비한 확장성과 사용자의 편의성 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수성대 임직원들은 ▲전체 학사행정 시스템에 대한 웹 기반으로의 통합 관리 ▲대학정보공시 및 고등교육통계 등 데이터 분석 및 관리 기능 강화 ▲싱글사이온(SSO) 등을 적용한 사용자 접근성과 UI 대폭 개선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경영 정보 시스템을 통해 궁극적으로 학사경영 효율성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된다.

학생들 역시 수강신청이나 대입 원서 접수, 성적 조회 기간 등 평소 대비 4~5배로 트래픽이 오르는 시기에도 빠르게 원하는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으며 선진화된 교육 환경에서 빠른 교육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윤혜영 한국IBM소프트웨어그룹 상무는 "이번 차세대 정보화 프로젝트를 통해 수성대가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어갈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할 것"이라며 "향후 IBM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모두를 활용한 최초의 대학 성공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