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더존비즈온, IT 더한 팩스 새로운 트렌드 선도

구축형 ‘더존 그린팩스’, 클라우드형 ‘더존 클라우드팩스’ 인기몰이 신동훈 기자l승인2016.12.28 12:41:11l수정2016.12.28 12: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통적 업무수단인 ‘팩스’가 IT 기술을 만나 진화하면서 강력한 업무 소통 도구로 재조명 받고 있다. 특히 공공, 금융 등 팩스 사용률이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새로운 전성기를 열어가는 모습이다.

더존비즈온은 구축형 팩스 솔루션인 ‘더존 그린팩스’와 클라우드 기반 팩스 솔루션인 ‘더존 클라우드팩스’로 일반 기업시장은 물론 공공 클라우드 시장 및 금융기관 시장에서 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더존 그린팩스는 국내 및 해외 특허 취득, 정부 녹색인증 기술 획득, GS인증, 행망용SW 등록 등으로 전자팩스 분야 최고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최근 KEB하나은행의 ‘통합 전자팩스 구축 사업’을 수주해 구축 작업을 최종 마무리하는 등 현재 일반 기업 1500여 곳과 공공기관 100여 곳, 그리고 20여 곳의 금융기관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 구축형 팩스 솔루션 '더존 그린팩스'

또한, 더존 클라우드팩스는 클라우드 기반 SaaS 솔루션 최초로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등록된 솔루션이다.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KACI)의 구매를 시작으로 공공기관과 협회 등에서 도입 문의가 잇따르는 상황이다. 정부가 공공기관에 민간 클라우드 도입을 활성화하려는 움직임과 맞물리면서 국내 클라우드 시장 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도 기대되고 있다.

더존비즈온의 팩스 솔루션은 기본적인 팩스 송수신은 물론 팩스문서의 저장, 관리, 검색, 보안, 스팸팩스 차단, 문자 전송에 이르기까지 팩스와 문자 관련 업무를 이메일 사용 수준으로 쉽고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전자팩스 시스템을 사용하기 때문에 불필요한 종이낭비와 토너(소모품), 전기 사용량이 줄어들어 경제성 및 에코그린환경까지 확보할 수 있게 된다.

특히 공공과 금융 분야의 큰 관심사인 개인정보보호법 시행에 대응해 팩스 보안 문제를 해결하고 문서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할 수 있는 더존비즈온만의 독자적인 기술이 대거 포함돼 있으며, 팩스 송신 문서에 대한 사전, 사후 분석 기술을 반영해 문서 내부의 개인정보를 자동으로 검출해 내며, 검출된 개인정보는 유출을 원천 차단할 수 있도록 마스킹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만약 클라우드 형태로 도입하게 될 경우 국가 전자문서보관센터 지정을 받은 더존 D-클라우드센터에 팩스문서가 보관돼 중요한 팩스문서를 분실할 염려가 없고, 문서를 손쉽게 검색할 수 있어 업무효율도 대폭 증가하게 된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더존비즈온의 팩스 솔루션은 비용 부담으로 전자팩스 시스템을 구축하기 어려운 기관은 물론, 대량 팩스(문자)발송, 팩스문서 관리를 필요로 하는 기관에도 가장 적합한 팩스 솔루션으로 평가 받고 있다”며, “지금까지 팩스의 한계로 지적돼 온 부분을 최신 IT 기술을 통해 해결함으로써 강력한 보안성과 안정성을 앞세워 일반기업과 공공기관에 이어 금융권까지 사업 영역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