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카카오프렌즈, ‘카카오프렌즈 콘셉트 뮤지엄 서울’ 오픈

김혜진 기자l승인2016.12.16 16:05:23l수정2016.12.16 16: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카카오프렌즈가 12월17일 ‘카카오프렌즈 콘셉트 뮤지엄 서울’을 오픈한다. 카카오프렌즈 콘셉트 뮤지엄은 카카오프렌즈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 매장 지하 1,2층 연면적 797㎡(241평) 규모로 마련돼 젊음과 문화의 메카인 홍대를 찾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문화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국내 캐릭터 브랜드 산업을 선도하는 카카오프렌즈가 처음 시도하는 이번 콘셉트 뮤지엄의 전시 테마는 ‘위 아 프렌즈(We Are Friends)’다. 탄생 이후 남녀노소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들이 대중들에게 건네는 친근한 인사의 의미를 담았다.

‘카카오프렌즈 콘셉트 뮤지엄 서울’은 그동안 소개되지 않았던 카카오프렌즈의 다양한 이야기들이 아카이빙된 공간이다. 관람객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카카오프렌즈 각 캐릭터의 독특한 히스토리와 성격, 캐릭터간의 관계 등 다양한 스토리를 엿볼 수 있다.

인트로 섹션의 이모지월(Emogi Wall)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대화를 보다 즐겁고 풍부하게 하려는 목적으로 탄생한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이모티콘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570여 종의 이모티콘으로 제작되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각 캐릭터들의 성격과 캐릭터 간의 숨겨진 관계성 등의 이야기를 선보이는 두 번째 섹션은 좋아하는 캐릭터에 대한 애정도와 친밀감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초기 캐릭터의 제작과정과 비하인드 스토리 등의 히스토리를 살펴볼 수 있는 콘텐츠인 ‘언노운 스토리(Unknown Story)’ 부터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들의 어린 시절의 모습을 소개하는 ‘리틀 프렌즈(Little Friends)’ 코너까지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팬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는 풍부한 전시들로 꾸며졌다.

마지막 세 번째 세션은 일상에 즐거움을 전달하기 위한 카카오프렌즈의 다양한 시도와 디자인 결과물을 소개하는 공간이다. 주요 브랜드 콜라보레이션 제품 전시와 함께 다양한 카카오프렌즈 브랜드 상품과 이미지로 꾸며진 작품, 가장 비밀스러운 카카오프렌즈 캐릭터인 ‘콘’의 연구실 등의 연출로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카카오프렌즈 콘셉트 뮤지엄은 오디오 가이드 어플인 ‘가이드온’을 통해 각 섹션별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오디오가이드를 제공한다. 오디오 가이드는 국문, 영문, 일문, 중문 총 4개국어로 제공된다. 또 전시관에 마련된 뮤지엄 스토어에서는 다양한 콘셉트 뮤지엄 에디션 상품을 함께 선보인다.

카카오프렌즈 관계자는 “이번 카카오프렌즈 콘셉트 뮤지엄 오픈은 캐릭터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늘 새로운 콘텐츠와 스토리를 전달하고자 하는 시도의 일환이다”며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들의 다양한 이야기가 담긴 전시를 통해 고객들이 또 다른 일상에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카카오프렌즈 콘셉트 뮤지엄 서울은 원활한 입장과 쾌적한 관람을 위해 30분 간격으로 회 차별 입장 및 온라인 사전 예매제로 운영된다. 티켓구매는 희망 관람시간 시간 30분 전까지 카카오프렌즈 뮤지엄 온라인 사이트에서 예매 하면 된다. 

김혜진 기자  hyejin22@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