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인터넷시장, 혁신·진화 공존…주목해야할 10대 티핑포인트 기술은?
상태바
2017년 인터넷시장, 혁신·진화 공존…주목해야할 10대 티핑포인트 기술은?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6.12.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KT경제경영연구소가 2017년을 ICT 주도 기술이 변화하는 패러다임 전환의 원년이 될 것으로 보고 내년 인터넷시장에서는 전에 없던 가치가 생산되는 ‘혁신(Revolution)’과 기존의 것이 더 발전하는 ‘진화(Evolution)’가 공존할 전망 등을 내용으로 하는 ‘2017년 인터넷 10대 이슈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0년부터 정책수립 및 기업 활동 지원을 위해 인터넷 관련 주요 이슈를 선정해 매년 발표해 온 인터넷진흥원이 KT경제경영연구소와 공동으로 발표한 이번 2017년 인터넷 10대 이슈는 문헌 조사를 통한 키워드 선정, 빅데이터 분석, ICT 종사자 대상 설문조사, 전문가 평가 등을 통해 선정됐다.

2017년 인터넷 10대 이슈는 혁신의 경우 ▲인공지능 : 음성비서를 통한 생태계 구축과 서비스 혁신으로 AI 퍼스트 구현 ▲차세대 네트워크 5G : 상상하는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하는 인텔리전트 네트워크 ▲MR(혼합현실) : 디바이스, 플랫폼, 콘텐츠의 합작으로 열리는 MR 대중화의 원년 ▲자율주행차 : B2B 시장을 중심으로 개화 ▲생체인증 : 내 몸이 나를 인증한다. 생체인증 시대의 본격화, 진화의 경우 ▲핀테크 2.0 : 협업으로 금융을 재설계하는 핀테크 2.0 ▲O2O : 개인용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O2O 서비스 ▲데이터 커머스 : 빅데이터와 커머스의 만남. 큐레이션 커머스 시대의 도래 ▲산업인터넷·소물인터넷 : 산업인터넷 및 소물인터넷 시장 선점을 위한 경쟁 본격화 ▲플랫폼 경제 : 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플랫폼 서비스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인터넷 시장은 전에 없던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는 혁신적 기술이 등장할 전망이다. 주요 이슈로는 ▲음성비서를 통한 생태계 구축과 서비스 경쟁을 촉발할 인공지능 ▲20GB 초고화질 영화 한편을 8초만에 전송할 수 있는 성능으로 진정한 IoT환경을 실현할 차세대 네트워크 5G ▲현실 배경 위에 현실과 가상의 정보를 혼합해 AR(증강현실), VA(가상현실)보다 진화된 가상세계를 구현하는 MR(혼합현실) ▲안전성·보안성이 확보된 자율주행차 개발 가속화 ▲신체적·행동적 특징을 자동화된 장치로 추출하여 개인을 식별·인증하는 다양한 생체인증기술의 등장 등이 있다.

또 2017년에는 더 편리하고 최적화된 진화형 서비스들이 시장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대중화될 진화형 서비스로는 ▲협업을 통해 모바일 환경에서 소비자 중심의 금융을 재설계하는 핀테크 2.0 ▲단순 중개를 넘어 개인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에 최적화된 개인용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O2O 서비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새로운 큐레이션 커머스 시대를 여는 데이터 커머스 ▲사물인터넷의 경쟁축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산업인터넷, 소물인터넷 ▲디지털 기술과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각 경제 주체 간에 다양한 생산과 소비가 이루어지는 플랫폼 경제 등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 주용완 인터넷기반본부장은 “미래는 다양한 ICT 기술의 융합으로 혁신과 진화가 공존하는 사회가 될 것이며 이러한 사회에서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 및 역기능을 최소화시키기 위해서는 인간 중심의 인터넷 세상에 대한 가치관 정립이 필요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