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물인터넷(IoT) 준비 지수 G20 국가중 2위
상태바
한국 사물인터넷(IoT) 준비 지수 G20 국가중 2위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3.11.27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DC(www.idc.com)가 최근 실시산 G20 국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사물인터넷 준비 지수(G20 Internet of Things Index) 조사에서 한국이 미국에 이어 2위에 랭크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처음 발표된 G20 사물인터넷 지수는 정보와 관련된 주요 12개 지표를 조사 및 분석해 사물인터넷(IoT)의 기회에 대한 준비 정도에 따른 G20 국가들의 순위를 산출한 인덱스다.

12개의 주요 지표로는 GDP, 비즈니스 환경(Ease of doing business index), 스타트업 절차(Start-up procedures), 특허출원(Patent applications), 인구(Population), 에너지 사용(Energy use), 탄산가스배출(C02 emissions), 브로드 밴드 사용자수(Broadband subscribers: per 100 people), 인터넷 사용자수(Internet users: per 100 people), 모바일 사용자수(Mobile subscriptions: per 100 people), 시큐어 서버(Secure servers: per 1 million people), IT 지출규모(IT spend)가 포함된다.

사물인터넷의 기회를 모색하고자 시장에 진입하는 벤더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이번 IDC의 인덱스는 IoT를 글로벌화하려는 벤더들에게 유용한 지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버논 터너 IDC 인프라 및 지속가능성 연구조사 총괄 수석부사장은 "사물인터넷 솔루션의 도입 증가에 의한 시장 잠재력은 일부 지역에 국한된 현상이 아니다"며 "IDC는 사물인터넷 기술 및 서비스의 후광효과로 인한 글로벌 매출이 연평균 7.9%로 성장하며 2012년 4조8000억달러에서 2020년 8조9000억달러 규모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IDC는 사물인터넷이 G20 국가들의 주도하에 점차 전세계적인 현상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러한 상황에서 IoT 에코시스템에 속한 벤더들은 특히 상위그룹(Toptier) 국가에서 운영효율성을 창출하고 있는 솔루션들을 중심으로 이를 혁신하고 적용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니스 런드 IDC 모바일 엔터프라이즈 서비스 및 사물인터넷 연구조사 담당 이사는 "IDC가 발표한 G20 국가 사물인터넷 지수는 이 영역에서 상위그룹에 속한 국가들이 벤더들에게 얼마나 많은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지를 보여 준다"면서 "주요 기술 및 에너지 소비에 대한 상위 5개국의 투 자 비중은 놀라울 정도"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