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3 18:19 (금)
LG유플러스, 캐리어급 NFV 라우터 국내 상용화 성공
상태바
LG유플러스, 캐리어급 NFV 라우터 국내 상용화 성공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8.3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니퍼-윈드리버, 협력 통해 신기술 개발…5G네트워크 위해 순차적 적용 예정

LG유플러스가 주니퍼네트웍스(이하 주니퍼), 윈드리버와 협력해 캐리어급(Carrier Grade)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etwork Function Virtualization, NFV) 기반 라우터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

라우터는 서로 다른 프로토콜로 운영하는 통신망에서 정보를 전송하기 위해 경로를 설정하는 역할을 제공하는 핵심적인 통신장비다. 이 라우터 기능을 소프트웨어화해 서버에 구현하면, 클릭 몇 번 만으로 가상의 라우터를 추가로 만들 수 있는 등 네트워크 유연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 LG유플러스가 NFV 기반 라우터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

NFV 라우터는 기존 장비보다 저렴해 투자비와 운영비가 적게 들고, 소프트웨어 기반의 다양한 기능 구현이 가능해 5G 네트워크로 넘어가기 위한 필수적인 기술로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NFV 라우터들이 안정성이나 기술 신뢰성 면에서 아직 통신사업자가 요구하는 수준에는 미치지 못했었기 때문에, 실제 상용망에 적용되지 못하고 대부분 연구개발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

LG유플러스는 주니퍼 네트웍스, 윈드리버와 안정성을 대폭 향상시키는 신기술을 공동 개발해 기존 기술의 한계를 극복, 캐리어급 NFV 기반 가상 라우터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하는데 성공했다.

장애가 발생할 경우 시스템 스스로 이를 감지하고 자동으로 동일 기능의 가상 라우터를 만들어내 장애를 해결하는데, 특히 장애 감지에서부터 동일 기능의 라우터 생성까지 1~2초 안에 이뤄지기 때문에, 서비스 중단 없는 높은 수준의 안정성 확보가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에서 강조하는 바다.

또 장애가 발생할 수 있는 조건(CPU/메모리에 과부하가 걸리는 상황)을 설정해두면 장애 발생 전에 스스로 조치를 해 장애를 예방하는 네트워크 자동 복구(Auto Healing Network) 기술도 적용됐다고 덧붙였다.

NFV 라우터는 기존 라우터와 동일한 운영환경과 기능, 인터페이스 등을 제공해 기존 서비스망에 바로 적용할 수 있고, 운영도 용이하다.

LG유플러스는 이번 NFV 라우터를 상용망에 적용함으로써 캐리어급 수준의 안정성을 확보한 최적의 NFV 인프라를 구현할 수 있게 됐다. 이 인프라를 기반으로 향후 5G 네트워크로의 진화도 단계적으로 준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우선적으로 IPv6 서비스 경로 정보 제공, 해킹/디도스 등 공격 트래픽 차단 등의 서비스에 가상 라우터를 우선 적용했다. 이를 시작으로, 점차 적용 범위를 확대해 높은 수준의 유연성이 필요한 다른 라우터에도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강정호 LG유플러스 네트워크기술부문장은 “캐리어급 NFV 기반 라우터를 국내 최초로 상용망에 적용함으로써 기존 라우팅 성능 향상은 물론 고객들에게 좀더 안정적이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발판 삼아 단계적으로 NFV 장비를 도입, 5G 시대를 앞당기는 최적의 NFV 인프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