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톤 플러스’, 일본서 음질 인정받다
상태바
‘LG 톤 플러스’, 일본서 음질 인정받다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6.08.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블루투스 헤드셋 ‘톤 플러스 HBS-1100’이 일본 유력 AV 전문매체로부터 뛰어난 음질을 인정받았다.

톤 플러스 HBS-1100은 ‘VGP(Visual Grand Prix) 2016 썸머 어워드’ 2만엔 이상 블루투스 이어폰 부문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VGP 어워드’는 일본 양대 AV 전문매체 중 하나인 ‘음원출판’이 주관하며 일본에서 판매되는 오디오/비디오 기기를 대상으로 성능과 기술력이 뛰어난 제품에 수여한다.

심사위원들은 톤 플러스 HBS-1100이 블루투스 헤드셋 가운데 최초로 aptX HD 오디오 코덱을 채택, 24비트 고음질 음원을 전송할 수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VGP 어워드 심사위원 코노이케 겐조는 “직접 들어보고 전반적인 음질수준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며 “블루투스로 연결했다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생생한 톤이 압권이었다”고 호평했다.

또 다른 심사위원인 노무라 겐지는 톤 플러스 HBS-1100의 음질에 대해 “여성보컬의 시원한 울림, 피아노의 편안한 음색, 베이스의 명료하고 또렷한 소리가 그대로 느껴진다”며 “한번 소리를 듣게 되면 귀가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지 못할 만큼 압도적이고 훌륭한 사운드를 갖췄다”고 극찬했다.

톤 플러스 HBS-1100은 미래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편의성을 동시에 잡았다는 평가를 받으며 특별상인 ‘컨셉트상’도 함께 수상했다.

톤 플러스 HBS-1100은 하만카돈의 최상위 사운드 등급 ‘하만카돈 플래티넘(Harman/Kardon Platinum)’ 인증을 획득한 제품이다. 또 하이엔드급 유선 이어폰에 주로 쓰이는 ‘밸런스드 아마추어 유닛(Balanced Armature Unit)’ 모듈을 탑재해 원음에 충실한 사운드를 구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