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인공섬에서 2016년 ‘LG 이노페스트’ 스타트
상태바
두바이 인공섬에서 2016년 ‘LG 이노페스트’ 스타트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2.0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올해 첫 ‘LG 이노페스트(지역 밀착형 전략제품 발표회)’를 열며 2016년 고객 파트너십 강화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LG전자는 2~3일(현지시간) 양일간 두바이 내 인공섬 ‘팜 주메이라(Palm Jumeirah)’에 위치한 ‘아틀란티스 더 팜(Atlantis The Palm)’ 호텔에서 중동·아프리카 지역 LG 이노페스트를 개최하고 2016년 신제품 및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LG전자 중동·아프리카지역대표 차국환 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를 포함해 주요 거래선 및 외신기자 등 45개국 300여명이 참석했다.

▲ 차국환 LG전자 중동·아프리카지역대표(부사장)가 중동·아프리카 주요 거래선들에게 2016년 신제품 및 사업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지난 CES 2016에서 호평 받은 초프리미엄 통합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 제품들을 비롯해 올레드 TV, 울트라HD TV, 트윈워시, 더블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듀얼 쿨 에어컨 등 주요 전략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또 ▲중동지역 수질이 좋지 않은 점을 감안해 중금속, 박테리아, 유기 화학물질까지 정수해 주는 3중 필터 정수기 냉장고 ▲전기 공급이 불안정한 지역에서도 소용량 발전기로 가동이 가능한 인버터 에어컨 ▲듀얼 서브 우퍼를 적용해 아프리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강력한 저음을 강조한 컴포넌트 오디오 등 중동·아프리카 시장 특성을 반영한 지역 특화 제품도 거래선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LG전자는 중동·아프리카 지역에서 12개 판매법인을 운영하며 현지 최적화한 제품 출시 및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근 두바이 최대 쇼핑몰인 ‘두바이몰’을 비롯해 이란(테헤란), 레바논(베이루트), 요르단(암만) 등 주요 국가에 프리미엄 브랜드샵을 열고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차국환 LG전자 중동·아프리카지역대표는 “무에서 유를 창조한 이 인공섬처럼 고객에게 항상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브랜드로서 중동·아프리카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 이노페스트는 현지 주요 관계사와의 파트너십 강화 차원에서 마련한 축제의 장으로 해당 지역에 특화된 LG전자만의 차별화된 제품 및 사업전략을 소개한다. LG전자는 이달 중동·아프리카 및 아시아를 시작으로 유럽, 중남미 지역 등에서 행사를 순차 개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