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레드햇, 우버·페이스북 등 디스럽터와 뉴디지털 창출 목표
상태바
한국레드햇, 우버·페이스북 등 디스럽터와 뉴디지털 창출 목표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6.01.2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미디어 신년회 개최 오픈소스 생태계 확대 등 사업 계획 발표

한국레드햇이 2016년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독립소프트웨어 업체(ISV)와 협력을 강화해 오픈 소스 생태계를 강화하는 한편, 오픈스택, 모바일, 스토리지 등 신제품 시장을 강화하고 내외부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해 내실다지기에 주력할 것을 밝혔다.

2016년 미디어 신년회 자리에서 함재경 지사장은 “우버, 페이스북, 알리바바, 에어비엔비 등 디스럽터(Disruption)들이 글로벌 마켓을 좌지우지하고 있다. 우리도 디지털 디스럽터와 손 잡고 새로운 디지털 창출에 힘 쓸 것”이라며 “특히 파트너 에코 시스템을 구축해 작년부터 서서히 준비했는데 올해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함재경 한국레드햇 지사장

한국레드햇은 올해 ISV에 교류와 지원을 확대해 함께 윈윈할 수 있는 생태계를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최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핵심 인프라를 구축하는 움직임이 커짐에 따라 ISV 및 개발자와의 협력을 통해 시장의 요구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고자 한다.

기존 레드햇의 대표 제품인 RHEL(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이외에도 레드햇 클라우드 인프라 스트럭쳐, 오픈시프트, 레드햇 스토리지, 레드햇 제이보스(JBoss) 미들웨어 등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매출을 다변화하고 시장 점유율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새로이 파트너십을 맺은 마이크로소프트, 레노버 등 강력한 파트너사들과 함께 윈윈 전략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내부적으로는 레드햇의 독특한 조직문화인 ‘오픈조직(Open Organization)’ 문화가 더욱 자리잡을 수 있도록 커뮤니케이션을 확대한다. 지난해 짐 화이트허스트 레드햇 CEO가 책으로도 발간해 화두를 던진 오픈조직은 투명성, 신뢰성, 개방성을 기반으로 하는 조직 문화를 뜻한다. 한국레드햇은 인력을 지속적으로 충원해 늘려가고 있으며 사내 야구단 등을 통해 조직 문화를 더욱 강화중이다.

레드햇은 2016 회계연도 3분기(2015년 9월~11월) 매출이 5억2천4백만 달러를 기록해 전년대비 15% 성장했다. 이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서브스크립션(Subscription) 매출이 4억5천7백만 달러로 전년대비 16% 상승했으며, 인프라 관련 서브스크립션 매출(Subscription revenue from Infrastructure-related offerings) 은 3억7천3백만 달러로 전년대비 12% 상승해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여줬다.

무엇보다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신기술 (Application Development-related and other emerging technologies) 관련 서브스크립션 매출이 8천4백만 달러로 전년대비 37% 대폭 상승해 제품군별 매출 다변화를 실현했다. 이로써 레드햇은 55분기 연속 성장의 대기록을 세웠다.

함재경 한국레드햇 지사장은 “국내에서도 오픈소스 기술력과 경쟁력에 주목하는 기업 고객들이 많아지면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라며 “올해 파트너사와의 상생을 통해 생태계 저변을 확대하고, 새로운 기술을 기반으로 한 신규 제품 영업에 적극 나서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