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세계 PC·태블릿·모바일폰 합계 출하량 전년대비 9% 증가
상태바
올해 전세계 PC·태블릿·모바일폰 합계 출하량 전년대비 9% 증가
  • 이광재
  • 승인 2013.04.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선호도 태블릿·울트라모바일 기기로 이동…전통 PC시장 7.6% 감소

가트너가 올해 전세계 PC, 태블릿, 모바일폰을 포함한 스마트 기기 출하량이 작년 대비 9% 증가한 총 24억대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가트너에 따르면 스마트 기기 출하량은 꾸준히 증가해 2017년에는 29억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 과정에서 기기간 구성 비율에 큰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저가 태블릿의 확산과 태블릿의 성장 잠재력으로 인해 PC에서 태블릿으로의 이동이 가속화되고 있다.

캐롤리나 밀라네시 가트너 리서치 담당 부사장은 "일부 사용자는 업무나 엔터테인먼트용으로 PC와 태블릿을 모두 사용하지만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태블릿을 주된 컴퓨팅 디바이스로 사용할 것"이라며 "PC보다는 태블릿과 스마트폰 이용 시간이 늘어나면서 소비자들은 PC를 더 이상 정기적으로 교체가 필요한 메인 디바이스로 여기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가트너는 노트북, 데스크톱 등의 전통적인 PC 시장은 올해 7.6%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소비 심리 위축으로 인한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사용자 행동이 장기적인 변화를 보이고 있음을 반영한다는 것. 가트너는 또 2013년부터 울트라모바일이 이러한 하락을 상쇄시키는데 일조할 것으로 보이며 2013년 전통적인 PC와 울트라모바일 합계 매출은 3.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전세계 기기 종류 별 출하량 전망(단위: 천대) 

기기종류

  2012년 2013년 2014년 2017년
PC (데스크톱, 노트북) 341,263 315,229 302,315 271,612
울트라모바일* 9,822 23,592 38,687 96,350
태블릿 116,113 197,202 265,731 467,951
휴대폰 1,746,176 1,875,774 1,949,722 2,128,871
총합(Total) 2,213,373 2,411,796 2,556,455 2,964,783
 

<출처: 가트너 (2013년 4월)>

2013년 전세계 태블릿 출하량은 총 1억9700만대로 예상되며 이는 2012년 출하량인 1억1600만대에 비해 69.8% 증가한 수치다.

란짓 아트왈 가트너 리서치 담당 이사는 "저렴한 가격, 폼 팩터의 다양성, 클라우드 업데이트, 소비자의 앱 선호가 태블릿 시장의 성장 동력"일며 "태블릿 분야의 성장은 성숙 시장에만 국한되지 않고 모바일폰과 호환할 컴퓨팅 디바이스를 찾는 신흥 시장 사용자들도 점차 PC가 아닌 태블릿을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디바이스 매출과 관련된 운영체제(OS)의 점유율에서도 모바일로의 이동과 제3의 에코시스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진행 중이다. 안드로이드는 스마트폰 시장의 강력한 성장세에 힘입어 디바이스 시장에서 독보적인 OS자리를 지켜나가고 있으며 2위 자리를 두고 애플의 iOS·맥 OS와 MS 윈도가 경합을 벌이고 있다.

 

■ 전세계 운영시스템(OS)별 기기 출하량 전망(단위: 백만대) 

운영시스템(OS)

  2012년 2013년 2014년 2017년
안드로이드 497,082 860,937 1,069,503 1,468,619
윈도 346,457 354,410 397,533 570,937
iOS /맥 212,899 293,428 359,483 504,147
림(RIM) 34,722 31,253 27,150 24,121
그 외 1,122,213 871,718 702,786 396,959
총합(Total) 2,213,373 2,411,796 2,556,455 2,964,783
 

※ 주: 기기는 노트북, 데스크톱, 태블릿, 울트라모바일, 휴대폰을 포함함
<출처: 가트너 (2013년 4월)>

제품 가격이 크게 하락하고 있는 것은 태블릿만이 아니다. 스마트폰도 구매 가능 가격이 형성 되면서 신흥 시장을 비롯해 성숙 시장의 선불폰 분야로까지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올해 판매될 18억7500만대의 모바일폰 가운데 10억대가 스마트폰으로 2012년에는 6억7500만대를 기록했다.

캐롤리나 밀라네시는 "현재의 스마트폰, 태블릿 선호 추세는 하드웨어의 이동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 소비자들이 앱과 개인용 클라우드를 선호하며 소프트웨어와 칩셋 아키텍처 역시 이러한 추세에 영향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