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전자, 비대면 ‘클라우드 콜센터’ 글로벌 확산 나선다
상태바
LG전자, 비대면 ‘클라우드 콜센터’ 글로벌 확산 나선다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7.0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 프랑스, 호주 등 연내 11개국 도입 추진

LG전자가 비대면 시대에 부합하는 고품질 고객서비스를 위해 전 세계에 클라우드 콜센터 도입 속도를 높이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미국법인에 클라우드 콜센터를 도입한데 이어 올 연말까지 이탈리아, 베트남, 브라질, 캐나다, 프랑스, 호주 등 10개 국가에 추가 확대를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콜센터 상담원은 PC와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면 집, 사무실 등 장소에 상관없이 클라우드 콜센터를 활용해 근무할 수 있다. 코로나19와 같은 팬데믹 상황에서 상담원은 밀집된 공간에서 근무하지 않아도 돼 집단 감염에 대한 우려가 줄어든다. 고객도 원활하게 상담을 받을 수 있어 서비스 만족도가 높아진다.

클라우드 콜센터는 고객의 상담 내용을 문자로 바꿔주는 STT(Speech to Text) 기능을 이용해 상담에서 자주 나오거나 우선적인 처리가 필요한 사항 등을 빠르게 파악해 고객을 케어할 수 있다.

상담전화가 몰려 고객이 상담사와 바로 연결이 어려울 때 고객이 선호하는 메신저나 LG전자 고객서비스 홈페이지 내 챗봇을 활용해 상담받을 수 있다고 안내해준다. 향후에는 고객에게 예상 대기시간도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클라우드 콜센터가 챗봇, 보이는 ARS 등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할 때 여러 법인이 한꺼번에 적용할 수 있어 환경의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고객 입장에서도 업그레이드된 콜센터를 통해 편리한 서비스를 빠르게 경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법인에 순차적으로 클라우드 콜센터를 도입할 계획이며 국내 도입은 내년 초로 예정돼 있다.

이번에 도입하는 솔루션은 아마존웹서비스(AWS)의 아마존 커넥트와 제네시스의 제네시스 클라우드다.

LG전자 CS경영센터장 유규문 전무는 “최상의 고객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고객 접점에서 서비스 품질을 높이는 다양한 방안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