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2020년 하반기 스팸 유통현황 조사 결과 발표
상태바
2020년 하반기 스팸 유통현황 조사 결과 발표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4.0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보이스피싱, 금융사기, 불법도박 등의 범죄로 인한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스팸 데이터 개방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스팸 신고 처리에만 사용되어 왔던 스팸 데이터를 관계기관에 개방하여 활용도를 높이는 것이다.

그 일환으로, 한국거래소가 관리하는 투자유의종목으로 스팸관여종목을 신설하였으며 주식추천 스팸 데이터를 주식시장 안정화에 활용하고 있다. 또한, 금융감독원에 스팸 데이터를 제공함으로써 보이스피싱, 스미싱이 의심되는 전화번호를 신속히 차단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은 2020년 하반기(7월1일~12월31일) 휴대전화 및 이메일 스팸의 발송량, 수신량, 차단율 등을 조사한「2020년 하반기 스팸 유통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20년 하반기 전체 스팸 발송량은 4,186만건으로 2020년 상반기(3,536만건) 대비 18.4% 증가하였으며, 1인 일평균 스팸 수신량은 0.46통(2.2일당 1통)으로 2020년 상반기 대비 0.01통 감소하였으며, 이통사 평균 스팸 차단율은 93.5%로 나타났다.

2020년 하반기 휴대전화 음성스팸은 1,110만건이며, 2020년 상반기 대비 35.1% 증가(821만건→1,110만건)했다.

발송경로별로는 유선전화를 통한 스팸 발송이 46.2%로 가장 많았고, 인터넷전화 39.6%, 휴대전화 14.2% 순이며, 2020년 상반기 대비 유선전화 서비스는 16.9% 증가(439만건→513만건), 인터넷전화 서비스는 88.9% 증가(233만건→439만건), 휴대전화는 5.1% 증가(150만건→158만건)했다.

광고유형 분류가 가능한 휴대전화 음성스팸(426만건)은 불법대출이 84.3%로 가장 많았고, 통신가입 6.9%, 성인 5.7% 순이며, 특히, 불법대출 스팸이 ‘20년 상반기 대비 166만건에서 359만건로 대폭 증가(116%)하였는데,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의 영향으로 추정된다. 한편, 통신가입 스팸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2020년 하반기 발송경로가 확인된 휴대전화 문자스팸은 607만건이며, ‘20년 상반기 대비 6.5% 감소(649만건→607만건)했다.

발송경로별로는 대량문자발송서비스를 통한 스팸 발송이 87.7%로 가장 많았고, 휴대전화 서비스 10.7%, 기타 1.6% 순이며, 2020년 상반기 대비 대량문자발송서비스는 6.3% 감소(568만건→532만건), 휴대전화 서비스는 0.4% 감소(65만건→64만건), 유선?인터넷전화 등 서비스는 39.7% 감소(16만건→10만건)했다.

광고유형 분류가 가능한 휴대전환 문자스팸(403만건)은 도박스팸이 35.1%로 가장 많았고, 금융(주식광고 등) 28.7%, 불법대출 17.2% 순이다. 주식광고 등 금융분야 스팸은 ‘19년 상반기부터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 코로나19 장기화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2020년 하반기 이메일 스팸은 2469만건(국내 : 38만건, 국외 2,431만건) 이며, 2020년 상반기 대비 국외발 스팸이 18.3% 증가했다.

특히, 2020년 하반기 중국에서 발송되는 이메일 스팸은 ’20년 상반기 대비 23.9%(1,347만건→1,670만건) 증가했다.

휴대전화 이용자 1인의 1일 평균 스팸 수신량은 음성스팸이 0.09통으로 2020년 상반기 대비 0.02통 증가, 문자스팸은 0.19통으로 ’20년 상반기 대비 0.10통 증가, 이메일 스팸은 0.18통으로 ’20년 상반기 대비 0.13통 감소했다.

2020년 상반기 대비 금융 광고의 증가(0.11통, 0.03통→0.14통)가 휴대전화 문자스팸 수신량 증가의 주요 원인으로 파악됐다.

이통3사의 ‘지능형 스팸차단서비스’ 차단율을 조사한 결과, 문자스팸 차단율은 평균 93.5%이며, ‘20년 상반기 대비 2.7% 하락했다.

문자메시지의 수신 과정에서 발신?회신번호, 본문 내용, 발송패턴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스팸을 차단해주는 서비스로 SKT는 2007년부터, KT·LGU+는 2010년부터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2020년 한 해 신고 접수된 스팸 중에서 코로나19 관련한 스팸은 총 456,412건이며, 이 중 주식스팸이 전체의 43.7%(199,289건)로 가장 많이 신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금융기관 등을 사칭한 스팸이 총 7,303건 접수되었다. 코로나19와 관련하여 ‘20년 한 해 동안 이통사가 자율적으로 차단한 스팸 문자는 총 5131만 건이다.

방송통신위원회 한상혁 위원장은 “‘2020년 한 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위축된 국민들의 심리를 악용한 불법대출, 주식광고 등의 불법스팸이 다량 발송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대출사기, 주식광고 등 불법스팸으로 인한 이용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불법스팸 차단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나아가 불법스팸 전송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여 엄중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