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경찰청, 전기통신금융사기 체계적으로 대응한다…수사상황실 운영
상태바
경찰청, 전기통신금융사기 체계적으로 대응한다…수사상황실 운영
  • 이지안 기자
  • 승인 2021.03.09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경찰청에 전기통신금융사기 수사상황실을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전기통신금융사기는 그간 범행 수법이 계속해서 지능화 · 고도화되어 서민들의 범죄 피해가 매년 증가해왔다.

하지만 경찰 수사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는 수사국에서, ‘메신저피싱’ 은 사이버수사국에서 범죄 유형에 따라 각각 다른 부서에서 담당하고 있어 전기통신금융사기 근절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전기통신금융사기의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대응을 위해 ‘수사국과 사이버수사국’이 합동으로 관련 사건을 통합 관리하는 수사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수사상황실에서는 전국에서 발생하는 모든 전기통신금융사기 범죄의 정보를 통합하여 자료화하고 과학적으로 분석한다. 

특히 전국 발생사건 현황, 범죄의 주요 수법, 계좌번호 등 범죄이용 수단 등을 분석해 주요 내용을 즉시 시·도 경찰청과 경찰서 수사부서에 제공해 범죄특성을 고려한 입체적·종합적 단속 자료로 활용한다. 

또 인출책 검거, 범죄수익의 추적 등 즉시 조치가 필요한 사안은 경찰청에서 직접 수사지휘·지원도 병행한다.

이와 함께 수사부서 단속과정에서 드러난 제도적 문제점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관계기관에 통보하는 등 제도개선도 병행해 추진할 예정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서민경제를 더욱 적극적으로 보호할 것”이라며 “전기통신금융사기 등 민생침해 범죄 근절을 위해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