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칼럼] 누굴 위한 ‘정보통신공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일까?
상태바
[칼럼] 누굴 위한 ‘정보통신공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일까?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1.01.28 16:38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이형용 이사장 | 한국영상정보처리기기협동조합]

민주당 홍정민 의원이 대표로 발의한(의안번호 7397) ‘정보통신공사업법 일부 개정 법률안’(바로가기) 발의 내용에 정보통신 산업 관계자들이 뿔났다. 개정 법률안의 핵심 내용이 전기업 종사자들의 정보통신 설계, 감리를 허용하자는 취지이기 때문이다.

제안 이유를 보면 “건축사법에 따른 ‘건축물의 건축등’에 대한 설계 및 감리를 제외하고 있어 건축물 내 정보통신 설비의 설계·감리 업무를 정보통신용역업자가 수행할 수 없는 문제가 발생함”이라고 적시하고 전기기술관리법에 따른 자격자의 정보통신 설계 감리를 하도록 허용한다는 이상한 논리로 결론지어진다.

관련법이 올바르게 개정되려면 건축사법에 따른 ‘건축물의 건축등’에 대한 감리를 건축사가 하도록 한 조항을 정보통신공사업법에 의해 하도록 변경해야 하지만, 그러한 개정을 뒤로 하고 전기기술관리법에 따른 자격자에게 정보통신 설계 감리를 하도록 허용한다는 것은 혹을 떼려다 오히려 혹을 붙이는 격이 아닐 수 없다.

아무런 관련 정보가 없는 사람들이 볼 때는 마치 규제를 철폐하는 것처럼 포장되어 있으나 결국은 전기기술 종사자를 정보통신 설계 감리에 끼워 넣어 권한을 확대시킨 모양새라고 할 수 있다. 건축물에 정보통신 설비의 설계·감리 업무를 정보통신 용역업자가 수행할 수 없는 문제를 해결하도록 개정 되어야 할 내용을 건축사, 전기, 정보통신 모두에게 허용하자는 식의 개정은 잘못되어도 한참 잘못되어진 개정안이 아닐 수 없다.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정보통신 기술이 민감하고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정보통신의 전문 영역을 발전시켜야 할 국회가 시대를 역행하는 법안을 발의한 것과 다름없다. 이 어이없는 발상에 국회의원 11명*이 동참했다.
*홍정민. 고영인. 김민석. 김병기. 김상희. 윤영찬. 이상헌. 이성만. 이용빈. 임호선. 홍기원 총 11명(이상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한민국 국회 본회의장(사진: 대한민국 국회 공식 홈페이지)

익명의 정보통신 업계 관계자는 “과연 이 국회의원들이 정보통신 현장에 대해 무엇을 알고 있을까요? 한심한 내용의 개정안을 발의하고 자기들이 일했다고 자랑하겠죠?”라며 정보통신 관계자들이 탄식하고 있다는 업계 분위기를 전했다.

우리나라 건설업계에서 정보통신보다 전기 분야의 사업 규모가 크다 보니 전기 관련 산업계가 다방면으로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그래서 이번 개정안도 그런 전기 분야의 이익을 대변하는 행태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가 많다.

일반 국민들도 전기와 정보통신이 서로 다른 분야의 산업임을 아는데 국회의원들이 그걸 모르고 있을까? 아니면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 산업인 정보통신 분야를 너무 가볍게 여기는 것은 아닐까 의심스럽다.

이번에 발의한 국회의원은 공교롭게 11명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문재인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의 토대가 되는 데이터 산업과 정보통신 산업을 장려하고 발전시키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지지하고 뒷받침해줘야 할 국회의원들이 오히려 특정 집단의 이익을 대변하는 엇박자 법안으로 정보통신 산업의 발전을 저해하고 있는 것은 아닐지 심히 우려스럽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복진 2021-01-31 22:28:22
정말 개탄스러운 일이아니라 할수없다
전기설비와 정보통신설비는 엄연히 다른데
전기관련업체의 이익만을 대변하겠다는 집권당의원들의 어처구니없는 법안개정 발의를하다니~
정말 어이가없다.

주두홍 2021-01-31 16:06:25
참으로 대한만국에서 소위 일부 정치인들의 자태가 저질스럽기 한이없다. 특정단체의 이익 대변인 역할이나하는 의원들의 자질자체와 요즈음시대 의 분위기와 스마트시대도 모르는 소위 로비에 녹아나는 의원들과 특정단체의 이기심에 우리는 개탄하지 않을수가 없다. 낚시밥을 던져놓고 대어를 낚아챌려고 하는 아주 저질스런주태에 앞장서는 모든이에게 경고한다.
당장 중지하라고~~~

김연수 2021-01-31 15:33:24
지금은 어느시대인가? 인공위성, 드론을 비롯 인공지능 로봇, 무인 자율버스, 강화 투명 P-OLED 등 세계 각국은 정보통신기술 개발에 국운을 걸고 있고 이제는 제조업까지 뒷전으로 밀려나는 시대가 되가고 있다.
예상을 뛰어넘는 발빠른 변화에 적응해도 살아남기 힘든 이런 시기에 한치 앞도 못 보는 개탄스런 국회의원이 전혀 명분도 없는 사유를 들이대며 이익단체의 하수인이 되어 정보통신공사업법 개정에 발벗고 나서고 있다, 진정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한다면 이런 어리석은 국회의원은 당연히 퇴출시켜야 한다. 이것이 촛불민심의 윤리이고 민주정당의 모범 존재이유가 된다.

정달민 2021-01-29 11:08:49
하루가 다르게 바뀌는 정보통신기술에 대해 전기기술자가 무엇을 얼마나 많이 알고 있을까요? 얄팍한 기술로 정보통신기술자의 권익을 침해하려는 전력기술인과 정보통신공사업법을 개정하려는 국회의원을 응징합시다.

정달민 2021-01-29 11:04:54
압력단체인 전력기술인협회의 로비에 정보통신공사업법을 개정하려는 국회의원들은 폭망해야 됩니다. 과연 개정하려는 법률에 대해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한 것인지 의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