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KT-현대차, 스마트 대형트럭 시대 첫 시동

이광재l승인2013.02.05 00:00:00l수정2013.02.05 09: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상반기 출시예정…대형트럭 신차에 텔레매틱스 서비스 개시

KT(회장 이석채, www.kt.com)와 현대자동차(대표이사 김충호, www.hyundai.com)가 '블루링크 트럭 & 버스 위드(with)올레' 사업 계약을 체결하고 대형트럭의 스마트카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블루링크 트럭&버스 위드올레는 지금껏 승용차에서만 운영됐던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블루링크를 대형트럭과 버스와 같은 상용차 전용으로 개발한 서비스다. 국내 중·대형트럭 판매량의 75%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현대자동차는 올해 상반기 출시 예정인 대형트럭 '트라고' 후속 신차에 이 기능을 최초 탑재하고 향후 적용 모델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KT는 이 서비스의 운영에 있어 3G 네트워크는 물론 ▲홈페이지를 통한 운행 기록 저장·관리 서비스 ▲도난감지·도난추적 서비스 ▲DTG(Digital Tachograph, 디지털운행기록계) 기반의 물류관제 서비스 ▲스마트폰을 통한 차량제어·관리서비스 ▲CS콜센터와 관제 콜센터 등 '토털IT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대형트럭이 대부분 회사나 개인 사업자에 의해 물류 용도로 대량 구매되는 것에 착안, 관리자가 웹 사이트 통해 실시간으로 시스템에 등록된 모든 차량의 위치와 운행상태를 파악하는 것은 물론 실시간 업무지시까지 가능하게 해 물류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게 했다.

또한 기존에는 차량 운행일지 확인 시 차량 내 정보를 USB 등에 저장해 외부로 옮겨야 했던 반면 블루링크 트럭&버스 위드올레를 통해서는 스마트폰 앱이나 웹 사이트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서는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도 차량의 에어컨과 히터를 켤 수 있다.


임수경 KT G&E(Global&Enterprise)부문 전무<사진 왼쪽>는 "교통안전법 시행으로 2013년 말까지 대형트럭의 DTG 장착이 의무화됨에 따라 관련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최고의 파트너인 현대차와 협력해 KT의 유무선 네트워크와 IT 솔루션 역량을 바탕으로 '첨단 물류 관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재  webmaster@techworld.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20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