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행안부·산업부, ‘미래자동차산업과’ 신설
상태바
행안부·산업부, ‘미래자동차산업과’ 신설
  • 이지안 기자
  • 승인 2020.11.0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미래자동차산업과’ 신설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령안을 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으며 11일 시행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미래차 관련 업무는 그간 산업통상자원부 자동차항공과에서 수행해왔으나 세계시장 경쟁이 가열됨에 따라 보다 적극적인 정책 추진을 위한 전담 조직으로 미래차과를 신설했다.

특히 미래차과는 지난 10월 30일 발표된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 등 정부의 미래차 육성 정책의 발빠른 이행에 역점을 두고 업무를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세계 주요 국가의 미래차 전환은 빠르게 진행 중이며 2030년까지 레벨3 이상 자율주행차가 세계 신차의 50%(SNE), 수소·전기차는 20~30%(내비건트리서치)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부는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전기·수소차 판매비중 10%, 자율주행 레벨3 출시)의 원년으로 잡고 2025년까지 미래차 중심 사회·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범부처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중이다.

한창섭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이번 조직개편은 미래자동차산업과 관련한 신규업무를 추가하고 이를 이끌어갈 인력을 재배치하여 기능을 강화한 것”이라며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자동차산업의 환경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래차 산업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뉴딜의 핵심”이라며 “미래차과 신설로 미래차 산업 육성에 보다 힘이 실리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