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8-03 18:06 (월)
관세청, 지능형 관세국경 안전관리 추진 본격화
상태바
관세청, 지능형 관세국경 안전관리 추진 본격화
  • 황지혜 기자
  • 승인 2020.07.1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청은 14일 ‘빅데이터추진단(이하 추진단)’을 출범시키고 관세행정 전반에 걸쳐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해 지능형 관세국경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그동안 특정 업무 영역별 태스크포스 방식으로 추진해오던 빅데이터·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업무를 청 차원에서 일원화해 전담하게 된다.

추진단은 우선 전자통관심사와 AI 엑스레이 등 제한적 업무 영역에서 효과를 검증해온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모든 업무 영역으로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자통관시스템 유니패스의 수출입 관련 데이터를 한 곳에 모은 뒤 이를 AI 기술을 활용해 결합·가공·분석할 수 있는 ‘BIG AI’ 모델*을 개발한다.

BIG AI는 위험화물 선별, 우범 여행자 감시 등 개별 정보를 통합적으로 분석함으로써 수출입 관련 위험요소 발생의 전조를 감지하는 한편, 신속 대응에 필요한 정보를 분석하게 된다. 

BIG AI는 나아가 수출기업 지원을 위해 제출 서류를 AI로 분류하고 인식해 FTA 업무를 신속하게 처리하는 원산지증명서 AI 인식 활용 기능, 전화를 대신해 해외직구 통관 질문에 답변하는 AI 상담챗봇 상담, AI 학습 기반 물품을 분류하는 품목분류(HS 코드) 찾기 예측 등을 포함해 모두 3개 영역에서 14개의 기능을 내년까지 개발하게 된다. 

수출입 관련 위험 정보를 예측하고, 다른 정부기관과 데이터 기반 협력을 확대하게 된다.국민생활과 밀접한 사회적 이슈 발생 전후에 걸쳐 범정부 신속 대응을 지원하는 수출입 동향 예측 모델을 구축한다. 수출입거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빠르게 모니터링하면서 복잡하고 다양한 연관관계를 정밀하게 분석하여 위험이 예상되는 정보를 관련 기관에 신속히 제공한다.

수출기업에 도움정보 제공 확대와 인공지능 기반의 디지털 혁신을 본격 추진한다. 수출지원 관련기관과 데이터의 공유와 협력을 통해 중소기업에게 한 차원 높은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원산지증명 관련서류의 이미지를 AI로 인식하여 FTA 업무를 빠르게 처리하는 등 디지털 기반 업무 자동화도 추진한다.

국민과 기업이 관세청 데이터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데이터 지도’를 구축하고 스타트업, 중소기업 등의 수요에 맞게 데이터를 개방하는 기반을 마련해 나간다.

관세청 관계자는 “수출입무역에 특화된 빅데이터 분석모델을 지속 개발하여 숨겨진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는 한편, 민간의 데이터 경제를 지원하도록 데이터 전문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