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6 18:17 (목)
환경부, 장마철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시설물 집중관리
상태바
환경부, 장마철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시설물 집중관리
  • 황지혜 기자
  • 승인 2020.07.01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타리 상시 감시·관리체계 구축 등

환경부는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금주부터 한달간(6월 28일~7월 31일)을 시설물 집중관리기간으로 설정하고 차단 울타리, 양성매몰지 등 대응 시설물을 점검·보강하여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 차단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조치는 경기·강원 북부에 광범위하게 설치된 차단 울타리와, 산악지형에 산재한 양성개체 매몰지 등이 집중 강우로 인해 손상되어 차단기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른 것이다.

우선 울타리의 경우, 현장 관리인력을 기존 67명에서 172명으로 확충하고, 비상연락망을 유지하여 일일 점검결과 보고 등이 이뤄지도록 하여 상시점검 및 차단상태 관리체계를 공고화한다.

또한, 지난 6월 15일부터 19일까지 실시한 일제점검 결과를 토대로 집중강우에 의한 울타리 유실 우려가 있는 취약구간(계곡부 등)으로 포천시 관인면 등 24개소를 선정·보강하였으며, 취약구간에 대해서는 관리인력을 배치하는 등 집중적으로 관리해 나간다.

아울러, 인력으로 감시하기 어려운 구간 등은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무인센서카메라 약 390대를 설치하여 상시감시체계를 구축하고, 울타리 감시와 멧돼지 이동경로 및 서식밀도 조사 등 다양하게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경부는 연천군 등 7개 시·군*에 위치한 양성매몰지 517개소(6월말 기준)에 대해서도 집중호우 발생시 훼손여부·매몰상태 등을 지자체 등과 협력하여 점검을 지속하고 있다.

이를 위하여 도(道) 현장상황실과 지방환경청, 시·군 등에서 수시로 현장을 점검하여 매몰상태, 차단시설 등 설치 및 성토상황, 비탈면·하천변 위치 여부 등 강우시 취약성이 발견되는 경우 즉시 보완이 이뤄지도록 하고 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7일간(6월 24일~30일), 경기도 포천시와 강원도 화천군에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2건이 추가로 발생하여 현재까지 총 654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동안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에서 검사한 멧돼지 시료는 총 212건으로, 폐사체 시료가 45건, 포획개체 시료가 167건이었으며, 양성이 확진된 2건은 모두 폐사체 시료였다.

양성이 확진된 폐사체는 모두 광역울타리 내에서 발생하였으며,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채취 후 현장 소독과 함께 매몰 처리하였다.

환경부는 "최근 강우일수가 증가하여 폐사체 수색, 멧돼지 포획을 위한 현장인력 투입이 이뤄지지 못하는 등 감염 폐사체 및 발생지역 내 개체수의 제거가 활발하지 못한 상황이지만, 

이를 보완할 수 있도록 야생멧돼지 확산차단 대응 시설물 등을 점검하는 데 가용 자원을 집중시켜 여름철 추가 확산이 없도록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