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3 18:19 (금)
송파관광정보센터, 코로나19 고려 ‘개방형’으로 개선
상태바
송파관광정보센터, 코로나19 고려 ‘개방형’으로 개선
  • 황지혜 기자
  • 승인 2020.06.3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파구 “관광객들, 센터에서 안전하게 쉬어가도록”

송파구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상황 속에 송파를 찾는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도록 ‘송파관광정보센터(센터)’를 새 단장했다고 밝혔다.

송파관광정보센터는 2015년에 조성되어 외국어 안내서비스, 관광기념품 판매, 크로마키존 체험 등 국내‧외 관광객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구는 최근 몇 년 사이 센터 방문객이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방문객의 이용편의와 안전을 위해 센터를 정비하였다. 실제로 센터 방문객은 2017년 10,793명에서 2018년 13,613명, 2019년 18,715명으로 점차 증가했다.

새 단장 과정에서 구는 특히 코로나19 상황 속 방문객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었다. 이를 위해 기존에 밀폐되어 있던 공간을 개방형으로 바꾸었다. 열고 닫을 수 있는 폴딩도어를 설치해 손쉽게 밀폐도를 조절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 개방된 창가에는 소파를 배치해 방문객들이 석촌호수를 감상하며 여행의 피로를 풀 수 있도록 휴식공간을 조성했다.

방문객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물품보관함’도 설치했다. 센터에 근무하는 관광서포터즈와 방문객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것으로 짐 보관은 센터 운영시간 내 당일 하루 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노후화 된 ‘사랑의 우체통’과 건물 외벽 및 바닥 도색 등을 통해 환경 개선도 실시했다.  

운영시간은 월~일요일, 10시~18시까지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한성백제의상 체험, VR체험 등 일부 체험프로그램은 운영을 일시 중단했다.

박성수 구청장은 “송파구는 강남3구 최초의 관광특구로 매년 수백만이 찾는 대표 관광도시”라면서 “코로나19 상황 속에도 국·내외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여행하도록 힘써서 ‘국제관광도시, 송파’의 모습을 널리 알리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