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17:32 (금)
KIAT, 정부 지원 수행 기업에 ‘적극행정’ 추진
상태바
KIAT, 정부 지원 수행 기업에 ‘적극행정’ 추진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6.0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 위해 수행기간 연장·회의실 무상 대여·비대면 컨설팅 제공 예정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정부 지원 사업을 수행하는 기업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구개발(R&D)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한 적극행정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KIAT는 이를 위해 기업들에게 사업 수행기간 연장은 물론 후속 지원 프로그램 연계, 회의실 무상 대여, 비대면 기술자문 컨설팅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석영철 KIAT 원장 [제공=KIAT]
석영철 KIAT 원장 [제공=KIAT]

이와 함께 KIAT는 최근 주요 사업 참여 기업들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간담회를 열고 사업 수행 과정에서 겪는 애로사항을 수집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기업들은 사업 수행에 반드시 필요한 대면 협의, 실증 테스트 등이 코로나 19로 연기 혹은 중단되면서 당초 계획했던 기간 내 목표 달성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우려를 전달했다.

특히 해외 산학연이 참여하는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의 경우 원활한 협업이 어려워진 상황이다.

인력 파견은 중단됐고 현지 물류가 원활치 않아 원자재 공급 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으며 기술이전 협상 등 해외 파트너 기관들과의 협의도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중소기업의 경우 갑자기 출장길이 막혀버려 화상 회의에 필요한 장비 구매, 장소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KIAT는 우선 정부 코로나19 특별지침에 따른 민간부담금 감면 조치 외에 기업이 요청할 경우 과제 수행기간을 최대 6개월 연장해 주기로 결정했다.
사업 수행 일정이 지연되지 않도록 필요한 경우 KIAT가 직접 유관기관과의 협의에도 나설 방침이다.
컨퍼런스 장비 구축이 어려운 기업에는 KIAT 내 공용 회의 시설을 활용할 수 있게 무상 대여한다.
수요 기업 발굴이나 실증 관련 규제 개선 등 후속 지원이 필요한 기업에 대해서는 KIAT 내 관련 프로그램을 연계해 주기로 했다. 또 국제협력 사업을 수행하는 기업에는 비대면으로 맞춤형 애로 해결 컨설팅 기회도 제공한다.
석영철 KIAT 원장은 “기업에는 사업 수행 과정에서 보이지 않는 걸림돌을 걷어내는 것이 직접 자금 지원보다 더 필요하고 현실적인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중소·중견기업들이 코로나19로 연구수행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적극행정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