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7 14:32 (화)
중기부 박영선 장관, “게임 분야 스타트업 지원 강화할 것”
상태바
중기부 박영선 장관, “게임 분야 스타트업 지원 강화할 것”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6.03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 분야 스타트업 성장 생태계 구축 위한 간담회 개최
중소벤처기업부는 2일 서울 강남구 소재의 팁스타운에서 메이저 게임사, 게임 스타트업, VC와 함께 게임 분야 스타트업 성장 생태계 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5월 7일 정부가 발표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의 후속조치 차원에서 중기부가 게임 분야 스타트업 육성 방향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했다.
특히 메이저 게임사, 스타트업, VC가 함께 모여 서로 협업·상생하며 스타트업 성장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다는 점에서 간담회는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
메이저 게임사로는 넷마블의 이승원 대표, 엔씨소프트 정진수 수석 부사장, 크래프톤 윤진원 본부장, 카카오 게임즈 임지현 부사장이 참석했다.
스타트업으로는 지난해 중기부의 창구 프로그램에 참여한 버드레터 양선우 대표, 스티키핸즈 김민우 대표, 캐치잇플레이 최원규 대표, 슈퍼플래닛 박성은 대표, 엔젤 게임즈 박지훈 대표 등 5개 스타트업 대표가 자리했다.
벤처캐피털사로는 지난해 게임분야 투자가 많았던 코나벤처파트너스 최화진 대표, 스마일게이트 장정호 이사, 엘비인베스트먼트 안근영 전무가 참여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메이저 게임사는 스타트업에게 사업 운영 방향 등에 대해 조언하고 스타트업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요청했다.
아울러 스타트업 대표들은 다양한 게임 장르에 대한 지원과 투자 강화, 메이저 게임사와 스타트업간 상생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고 벤처캐피털사들은 현재 투자 어려움은 있지만 게임 등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를 계기로 대표적 비대면 컨텐츠인 게임분야의 급격한 큰 성장이 기대되나 최근 국내 게임시장 성장률 둔화 등의 어려움도 있다”며 “게임업계가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생태계를 구성하는 메이저 게임사, 스타트업, 벤처캐피털간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메이저 기업과 벤처캐피털이 스타트업의 컨텐츠 다양화 등을 적극 지원하고 메이저 게임사 등의 플랫폼에 스타트업의 경쟁력 있는 컨텐츠를 채워 서로 성장하는 윈윈 구조가 구축돼야 한다”며 “중기부도 게임 분야 스타트업 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