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T, 소재부품 개발도 언택트로 한다
상태바
KIAT, 소재부품 개발도 언택트로 한다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5.22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대전기계연구원에서 가상공학플랫폼 구축사업의 주요 성과를 소개하는 발표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가상공학플랫폼 구축사업은 지난 4년간 53개 시뮬레이션 SW를 구축해 총 191개 기업을 지원했고 이를 통해 제품 개발 비용은 43억2000만 원 절감, 개발기간도 평균 35.2% 가량 단축시켰다.
또 공공연구소의 가상공학 인프라를 통해 148회 전문교육을 운영해 기업인 총 2000여 명이 교육 프로그램을 수료하는 등 기술 역량 확충에도 기여했다.
 
가상공학플랫폼 구축사업 성과발표회 [제공=KIAT]
가상공학플랫폼 구축사업 성과발표회 [제공=KIAT]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향후 가상공학 플랫폼으로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해 인공지능(AI) 기술 접목까지 하는 미래 전략을 제시했다.

TPC메카트로닉스는 일본에서 전량 수입하는 기계 장치인 전공레귤레이터의 성능 개선에 나섰다. 하지만 설계 조건이 변경 될 때마다 매번 금형을 제작하는 게 부담이었다.
돈도 많이 들고 시간도 오래 걸렸다. 다행히 가상 시험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개발 비용은 50% 절감하고 개발 기간도 30% 단축시킬 수 있었다.
고열전도성 방열 접착제는 전기차 배터리나 첨단 전자부품 내부에서 발생되는 열을 효율적으로 방출하기 위해 필요한 소재다. 영일프레시젼은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가상의 시제품을 제작하여 방열 성능을 예측하고 제품 개발 기간도 40% 단축시켰다.
이렇게 두 회사가 컴퓨터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의 도움을 받은 데는 산업퉁상자원부의 가상공학 플랫폼 사업이 자리하고 있다.
가상공학은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소재 선택부터 공정 설계, 시험 평가에 이르는 과정을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로 가상 실시해 제품 개발 시간과 비용을 단축하는 것을 말한다.
산업부 양병내 소재부품장비총괄과장은 “코로나19로 생산 방식의 디지털화와 언택트 경제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가상공학 플랫폼이 현장 시험평가의 혁신적 대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