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2 18:03 (목)
상생형스마트공장으로 코로나19 극복사례 ‘세계경제포럼’ 소개
상태바
상생형스마트공장으로 코로나19 극복사례 ‘세계경제포럼’ 소개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5.19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세계경제포럼, 한국 상생형스마트공장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한 우리사례가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을 통한 스마트공장 기술지원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한 우리나라 사례가 지난 14일, 15일 세계경제포럼‘선진제조생산 전략회의’에 소개됐다고 19일 밝혔다.
중기부에 따르면 유럽의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수 국제회의가 취소나 연기되는 상황에도 세계경제포럼은 코로나로 인한 국가별 생산과 교역의 차질을 우려해 이례적으로 온라인 회의를 열어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각국 정부와 기업의 빠른 대응을 주목했다.
세계 각국에서 온라인으로 참석한 패널과 참석자들은 데이터 공유, 민관 협력, 포용적 성장, 3D프린팅 같은 선진기술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이에 대한 단기적 대응과 중장기 전략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한국대표로 참석한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대기업이 스마트공장 기술을 마스크와 진단키트를 제조하는 중소기업에 지원해 생산량이 대폭 증가한 사례를 소개했다.
앞으로 대기업과 협력관계에 있는 중소기업을 하나로 묶어 등대공장(혁신적 스마트공장) 으로 지정해 기술과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해 가자고 제안했다.
중기부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으로 스마트공장의 기술 확산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한 우리나라 사례를 연구해 그 결과를 내년 1월에 개최되는 세계경제포럼에서 공유할 계획이다.
조주현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중소벤처기업을 코로나19 위기극복의 주체로 육성하는 것이 한국의 주요정책”이라며 “디지털경제로의 전환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스마트공장 지원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