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5 17:01 (수)
현장인권상담센터 수도권 10개 경찰서 설치…인권침해 신속 처리
상태바
현장인권상담센터 수도권 10개 경찰서 설치…인권침해 신속 처리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5.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과 국가인권위원회는 치안현장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 민원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현장인권상담센터를 수도권 10개 경찰서에 설치 집중적으로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현장인권상담센터는 경찰청과 국가인권위원회의 협력으로 2018년 6월 서울 종로경찰서와 강남경찰서에 시범 도입해 2019년 전국 10개 경찰서로 확대 운영했다.
이번에 수도권에 집중 설치·운영하는 현장인권상담센터는 상담수요를 고려해 기존 운영했던 서울(종로·강남·영등포), 경기(수원남부·부천원미) 등 5개 경찰서에 더해 서울(송파 · 금천), 경기(분당· 안양동안), 인천(미추홀)경찰서 등 5개 경찰서를 추가했다.
또 사건·사고 및 수사 민원 등 상담 수요가 많은 경찰서를 대상으로 국가인권위원회가 위촉한 350여 명의 전문상담위원을 배치했다.
이렇게 배치된 전문상담위원들은 치안현장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 민원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한편 진정접수 등 권리구제와 인권침해 예방 활동을 펼치게 된다.
이번에 운영될 현장인권상담센터는 치안현장에서 제기되는 인권 민원을 상담하는 차원을 넘어 유치인 면담제 도입, 일선 지·파출소 순회, 집회시위 인권침해 모니터링, 인권관련 자문 등 다양한 역할로 범위를 확대해 치안현장에서 시민의 인권을 지키는 기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현장인권상담센터는 평일 오전(09:30~12:30)과 오후(14:00~17:00)에 누구나 방문해 상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