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3 18:19 (금)
서울시·현대백화점그룹, 청년 향토기업 취업 위해 ‘힘 모은다’
상태바
서울시·현대백화점그룹, 청년 향토기업 취업 위해 ‘힘 모은다’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4.2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실업 해결을 위해 서울시와 대기업이 힘을 모은다.
시는 현대백화점그룹, 사단법인 점프와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도시청년 지역상생 고용사업(청정지역프로젝트)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도시청년 지역상생 고용사업’은 서울 청년에게 지역 기업에서 일할 수 있는 일자리와 경험, 기회 등을 제공하고 지역에는 부족한 청년 인력을 유입할 수 도록 지원하는 ‘지역상생’ 프로그램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유통, 종합식품, 미디어 등 다양한 영역의 사업을 운영 중이다. 중소기업 전용매장인 ‘아임쇼핑’ 운영, 각 지역 장인들의 상품 대상으로 지역특화 브랜드인 ‘명인명촌’ 개발 등 중소협력사와 지역과의 상생을 위한 활동을 지속 추진해왔다.
점프는 교육격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멘토단 및 교육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는 비영리 법인이며 올해 도시청년 지역상생 고용사업의 운영을 맡고 있다.
주요 협력 내용은 ▲청년대상 임직원 멘토링 ▲청년 지역탐방 프로그램 운영 ▲참여기업 판로지원 등을 골자로 한다. 시는 이와 같은 협력을 바탕으로 도시청년 지역상생 고용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청년과 기업에 대한 지원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직원 멘토링’은 성장의 기회를 찾아 지역으로 나선 도시청년들을 위해 유통과 마케팅, 회계 등 지역형 인재 육성에 초점을 맞춰 진행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을 이수한 청년에게는 별도 지역탐방 및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비용 2억원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소비자와 연결고리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지역 참여기업들을 위해 현대백화점, 현대홈쇼핑 등 유통채널을 활용해 판로도 지원한다.
1차 모집을 통해 지역기업에 채용된 120여명의 청년들은 16일부터 강원 속초시, 경북 안동시 등 40여개 지역에서 활동을 시작한다. 시는 20일까지 추가로 참여자 신청을 접수할 예정이다.
서정협 행정1부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중에도 화상면접, 온라인 교육 등을 통해 ‘청정지역 프로젝트’를 시작한다”며 “현대백화점그룹의 협력으로 서울청년의 역량강화와 지역기업의 판로개척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