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신호등·흡착필터’ 등 자치구별 특화 미세먼지 저감책 가동
상태바
서울시, ‘미세먼지 신호등·흡착필터’ 등 자치구별 특화 미세먼지 저감책 가동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4.0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미세먼지 흡착필터, 공기정화 벤치·쉼터, 실내벽면녹화 설치 등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에 나선다.
시가 각 지역별로 특화된 생활밀착형 미세먼지 저감책을 발굴·시행하기 위해 2020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치구 특화사업으로 16개 자치구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각 자치구별로 4500만 원~3억5000만 원씩, 총 15억 원을 지원한다.
 
서초구와 강남구의 미세먼지 흡착필터 부착 버스와 미세먼지 프리쉘터 모습 [제공=서울시]
서초구와 강남구의 미세먼지 흡착필터 부착 버스와 미세먼지 프리쉘터 모습 [제공=서울시]

올해 선정된 16개 자치구는 서울시가 지난 2월 시행한 공모에 참여한 20개 자치구 가운데 서울기술연구원(기후환경연구실)의 사전검토와 심사위원회의 심사‧평가를 거쳐 선정됐다.

16개 자치구는 ▲광진구 ▲동대문구 ▲성동구 ▲마포구 ▲강서구 ▲송파구 ▲강남구 ▲노원구 ▲구로구 ▲서초구 ▲은평구 ▲중구 ▲영등포구 ▲강북구 ▲강동구 ▲도봉구다.
영등포구는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문래근린공원에 공기청정기와 환기장치를 동시에 갖춘 순환시스템을 설치한 ‘미세먼지 쉼터’를 조성한다.
성동구는 미세먼지 저감 수종을 식재하고 에어커튼, 공기청정기 등이 설치된 ‘미세먼지 쉼터’를 조성해 공기질 관리는 물론 시각적 차단효과까지 기대된다.
마포구와 노원구는 광운대역 광장(노원구) 등에 미세먼지 저감벤치를 설치한다. 외부 미세먼지를 흡수해 공기를 정화한 후 다시 외부로 내보내는 방식의 벤치형 휴식공간이다.
중구는 나노섬유필터가 설치된 창문형 필터창호를 설치해 미세먼지가 실내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고 자연환기를 유도해 실내환경을 개선한다.
강남구는 공기정화기능이 있는 그린월과 미디어를 접목한 높이 5m 규모의 공공조형물을 조성하는 ‘어반 포레스트·스마일데이’ 사업을 추진한다.
송파구와 도봉구는 지역아동센터(도봉구) 등 시설에 실내벽면녹화를 통한 미세먼지 저감책을 진행한다.
강서구는 밀폐공간인 어린이집 통학버스와 마을버스에 공기청정기 설치를 추진한다.
동대문구, 마포구, 구로구 등 7개 자치구에서는 거리, 공원 입구, 학교 등 곳곳에 미세먼지 농도와 대기질 상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한다. 서초구는 고속버스터미널 주변 안전페스에 흡착필터를 부착한다.
윤재삼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책에 대한 수요가 높은 만큼 올해는 지역별 여건에 맞는 자치구별 미세먼지 저감책을 확대 시행한다”며 “앞으로도 일상 속 더욱 세심한 생활밀착형 미세먼지 저감책을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