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EP, 포럼 개최 '드론과 안티드론에 관하여'
상태바
KISTEP, 포럼 개최 '드론과 안티드론에 관하여'
  • 황지혜 기자
  • 승인 2020.04.0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5G, 클라우드 등 신기술과의 융합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주목받아

드론과 안티드론의 국내 기술·산업 현황을 살펴보고, 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은 '새로운 시대를 위한 비행, 드론과 안티드론'이라는 주제로 '제119회 KISTEP 수요포럼'을 지난 8일(수) 11:30 충북혁신도시에 위치한 KISTEP 국제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로 인해 외부 참석자 없이 진행됐고 포럼 영상은 KISTEP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발제를 맡은 강왕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무인이동체미래선도핵심기술개발사업단장은 드론과 안티드론의 기술·산업 현황 및 응용분야를 소개하고, 드론의 국가기술개발전략과 산업육성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드론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점점 증가하고 있는 불법드론에 대한 대응 방안도 함께 제시했다.

강왕구 단장은 드론의 국가기술개발 및 산업육성 전략으로 “항법센서 등 원천기술 확보, 드론 부품 국산화 지원, 국산제품 품질인증제도 구축, 혁신조달 범위 확대, 드론 전문 교육 다변화 및 정비·부품 시장 육성, 드론 도심교통 구현을 위한 중장기적인 국가전략 로드맵 마련”의 필요성을 주장하였다.

이어 패널 토론에서 KISTEP 변순천 정책기획본부장을 좌장으로 김재호 전자부품연구원 센터장, 안 존 세종대학교 교수,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가 참여했다.
 
김재호 센터장은 국가 차원의 드론 인프라 확충의 중요성을 제기하고 드론 등록 및 허가, 통합 관제 시스템과의 연계를 통한 복합적 안티드론 대응 체계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상선 KISTEP 원장은 “최근 드론과 안티드론 시장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선진국을 중심으로 기술확보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드론 기술의 순기능과 역기능의 양면성을 인식하고, 기술개발과 관련 제도 개선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포럼 개최 의의를 밝혔다.
 
한편, KISTEP은 과학기술정책 및 R&D 이슈에 대한 다양한 주제를 심도 있게 논의하는 수요포럼을 매월 1~2회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차기 제120회 KISTEP 수요포럼은 오는 29일 개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