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사랑상품권 열흘만에 완판…800억원 추가 할인 판매
상태바
서울사랑상품권 열흘만에 완판…800억원 추가 할인 판매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4.0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서울사랑상품권 완판행렬에 800억원을 추가로 할인 판매한다.
 
시는 지난 3월23일부터 15% 할인 판매한 ‘서울사랑상품권’이 할인시작 열흘만에 당초 판매예정액인 500억원이 완판됐다고 6일 밝혔다.
 
이에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여전히 얼어붙은 골목경제와 소비심리를 되살리기 위해 15% 할인을 추가 800억원까지 연장한다.
 
또 상품권 사용도 기존 17개 자치구에서 4월 중 25개 서울시내 전체 자치구로 확대된다. 1일 현재 22개 자치구가 참여하고 있으며 4월 중 강남·용산·서초구에서도 상품권 판매가 시작된다.
 
서울시 로고 [제공=서울시]
서울시 로고 [제공=서울시]

서울사랑상품권 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제로페이 결제액과 소상공인의 가맹점 참여 등도 늘고 있다. 제로페이 결제액은 지난해 12월 기준, 하루 평균 4~5억이었으나 상품권 할인 판매를 시작한 3월 23일 10억원 대로 급증했고, 4월 1일에는 하루 결제액이 30억원을 넘어섰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오프라인 중심의 자영업자 및 전통시장 등이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면서 서울사랑상품권의 활성화를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사랑상품권’은 지역 내 소비증대와 소상공인 매출증대를 위해 서울시 각 자치구별로 발행한 모바일상품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