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릭스, 스마트팩토리 '스펙업 캠페인' 진행
상태바
에어릭스, 스마트팩토리 '스펙업 캠페인' 진행
  • 최형주 기자
  • 승인 2020.03.3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설비에 에어릭스 IoT(사물인터넷) 센서 부착해 원격 설비 상태 감시 가능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기업 에어릭스가 산업현장 기존 설비의 스펙 업그레이드를 지원하는 스팩업(Smart Factory Up!) 캠페인을 실시한다.

에어릭스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국내 인식을 개선하고 실제 도입을 유도하기 위해, 4월 1일 '설비 원격 모니터링 월정액 서비스' 출시를 시작으로 다양한 캠페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설비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은 기존 설비에 에어릭스의 IoT(사물인터넷) 센서를 부착하면 자체 서버인 ThingARX 클라우드를 통해 원격으로 설비 상태를 감시할 수 있게 만들어준다.

24시간 365일 중단 없는 안정적인 서버에서 실시간으로 수집 및 분석된 데이터를 PC, 노트북, 휴대폰 등에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고, 클라우드에도 안전히 저장된다. 

관리자는 설비 가동현황, 장애 발생, 상시 가동 등의 전반적인 설비 상태를 원격으로 체크할 수 있기 때문에 재택 근무 시에도 유용하다.

특히 설비 원격 모니터링은 초기 구축에 드는 높은 비용 때문에 스마트팩토리 도입을 망설이는 중소, 중견 제조업체를 위해 월정액 서비스로 출시한다.

서비스는설비와 센서 종류에 상관 없이 모니터링 대수를 기준으로 기본형, 고급형, 전문가상담형의 세 가지로 나뉜다. 월정액 기본 계약 기간은 36개월이며, 기업의 부담은 완화하고 실제 효과를 체험할 수 있도록 계약 체결 시 첫 30일은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에어릭스 관계자는 “이번 스팩업 캠페인을 통해 국내 제조업계의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인식 개선에 힘 쓸 예정"이라며 "에어릭스의 합리적인 스마트 설비 모니터링 솔루션으로 고객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