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EMC, 국내 기업 데이터 손실 비용 연 14조 발생…글로벌 조사 결과 발표

윤효진 기자l승인2014.12.12 15:48:45l수정2015.01.08 14: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내 기업의 데이터 손실·장애로 발생하는 비용이 연간 총 14조원에 달한다. 

이와 관련해 한국EMC가 세계 24개국 3300개 기업·공공기관을 대상으로 ‘EMC 글로벌 데이터 프로텍션 인덱스(EMC Global Data Protection Index)’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내에서는 125개 기업·공공기관이 참여한 이번 조사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응답자중 77%가 데이터 손실과 다운타임을 경험했다. 연간 데이터 손실 용량은 기업당 평균 1.82TB, 다운타임은 평균 29시간에 달하며 이로 인한 국내 기업의 총비용은 약 130억불로 원화 14조원에 상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94%가 이러한 장애로부터 데이터를 복구하는 데 자신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EMC가 시장조사기관인 ‘밴슨 본(Vanson Bourne)’에 의뢰하여 실시한 것으로 국내에서는 종업원 250명 이상의 125개 기업에서 IT 의사결정권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항목은 ▲데이터 보호 전략 및 복구 능력을 나타내는 데이터 보호 성숙도 ▲데이터 손실 및 시스템 장애로 인한 손해 규모와 비용 지출 ▲데이터 손실과 다운타임의 원인·결과 ▲클라우드·빅데이터·모바일 등과 관련한 데이터 복구 방안 등의 주제로 구성됐다.

 

  데이터 손실 및 시스템 장애의 원인과 결과 (출처: 한국EMC)  
▲ 데이터 손실 및 시스템 장애의 원인과 결과 (출처: 한국EMC)

조사에 응한 국내기업들은 지난 1년간 평균적으로 29시간의 다운타임을 경험했는데 이는 글로벌 평균인 25시간에 비해 15%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 보호를 위한 전략의 부재와 낮은 데이터 보호 성숙도는 장애가 발생했을 때 더 많은 경제적인 손실을 유발하며, 직원들의 생산성 저하(58%), 제품·서비스 개발 지연(40%) 등 기업의 수익과 직결되는 업무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이 같은 장애의 원인은 자연재해(5%)나 기타 요인보다 하드웨어 장애(52%), 데이터 유실(50%), 소프트웨어 장애(41%) 등이 가장 큰 원인으로 파악됐다.

3세대 플랫폼의 확산에 따라 새로운 환경에 적합한 데이터 보호 전략은 더욱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하지만 국내 기업 대부분(69%)은 클라우드·빅데이터·모바일 등 3개 분야에 대해 전혀 재해 복구 방안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세 분야 모두에 대해 복구 계획을 보유한 기업은 단 3%에 불과했다. 또 65%는 이 같은 새로운 환경에서 데이터를 보호하는 것이 매우 어려운 과제라고 응답했다.

김경진 한국EMC 대표는 “한국의 데이터 보호 성숙도(29.5%)는 아시아 평균(37.5%)보다 낮아 24개국 중 20위에 그쳤다”며 “또 100명 중 8명만 데이터 복구에 대해 자신 있다고 답했다”며 데이터 보호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가별 데이터 보호 성숙도(Maturity) 비교 (출처: 한국EMC)  
▲ 국가별 데이터 보호 성숙도(Maturity) 비교 (출처: 한국EMC)

 

보고서는 데이터 보호와 관련하여 복구 경험·백업 실태·보호 전략·인프라 등과 같은 세부 항목을 기반으로 점수를 매겨 각 기업 및 지역별로 데이터 보호 성숙도를 측정했다. 성숙도 상의 점수에 따라 리더·수용자·관찰자·지각수용자 등 4개의 그룹으로 분류했으며 설문에 응한 국내 기업 중 ‘수용자’ 그룹은 6%, ‘리더’ 그룹은 단 2%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 보호 성숙도가 높은 국가는 중국·홍콩·네덜란드 등이며 한국은 24개국 중 20위인 하위그룹에 머물렀다.

이에 김 대표는 “선진화된 데이터 보호 기술 도입이 장애 가능성을 낮추는 안전한 방법”이라며 “그러나 데이터 보호·복구를 위해 여러 벤더(솔루션 공급 업체)에 의존하는 것은 데이터 보호 비용 지출을 늘리고 오랜 복구 시간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단일 벤더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국내 시장 조사 결과에 따르면 단일 벤더를 활용하는 기업은 연간 평균 0.36TB의 데이터 손실을 경험한 반면 3개 이상의 벤더를 활용한 기업은 그 9배에 달하는 3.25TB의 손실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 보호 솔루션 벤더 수와 손실 규모 및 비용 (출처: 한국EMC)  
▲ 데이터 보호 솔루션 벤더 수와 손실 규모 및 비용 (출처: 한국EMC)

EMC 글로벌 데이터 프로텍션 인덱스 조사 결과 발표를 끝으로 김 대표는 “많은 기업이 클라우드·빅데이터·모바일 등 새로운 환경에서 데이터를 보호하는 것에 자신감이 부족한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일이며 이번 조사가 대다수 기업 스스로 데이터 보호의 전략 및 수준을 다시 한 번 되짚어 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EMC는 고객의 데이터 보호 전략이 현재의 비즈니스 요구 사항뿐 아니라 장기적인 목표에도 적절하게 적용될 수 있을지 재평가하는데 기여할 것이며 고객의 데이터 보호 성숙도를 높이기 위해 최적의 솔루션을 제안하고 빠른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윤효진 기자  hyojin@techworld.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