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SK·KT·LG 인터넷티비 결합상품 설치 인터넷가입 비교사이트 통신나라, 최대 사은품 혜택 제공

박지윤 기자l승인2019.09.15 00:00:42l수정2019.09.14 22: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박지윤 기자] 인터넷티비현금많이주는곳, 인터넷가입사은품많이주는곳 등 검색어들이 인터넷 관련 키워드 중 연관검색어로 검색이 될 만큼 인기가 많은 이유는 인터넷티비 요금은 전국이 동일하지만 사은품 혜택은 동일하지 않기 때문이다.

인터넷티비 결합상품 설치 시 최대금액은 지원하는 통신사는 LG유플러스로 확인되었다. 가장 적게 주는 곳은 KT로 38만원을 제공한다. 그러나 KT의 경우 30만원 상당의 인공지능 기가지니2 셋탑박스로 무상으로 업그레이드 해주기 때문에 적다고만 할 수 없는 부분이다. 또한 KT는 전국 모든 지역에 안정적인 설치가 가능한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SK브로드밴드는 휴대폰가입자가 많은 만큼 휴대폰결합상품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인기가 있다. 최근 살아있는 동화2.0을 출시하는 등 아이들을 타켓으로 한 방송에 투자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많은 사람들이 사은품 혜택 등을 잘 모르고 인터넷가입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휴대폰을 구매할 때도 인터넷을 통해서 꼼꼼하게 알아보면 저렴하게 구매가 가능하듯이 인터넷가입 또한 인터넷검색을 통해 인터넷비교사이트를 이용하면 조금 더 높은 사은품 혜택을 받아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통신사별 요금과 프로모션을 확인하고 비교 후 가입할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정확하고 후회 없는 결정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인터넷상품의 약정은 3년인데 3년이 지나면 기존 통신사 재약정을 신청하거나 타통신사로 변경하면 된다. 재약정의 경우에는 아무래도 통신사를 변경하는 것보다 적은 혜택을 받게 된다. 3년마다 통신사를 변경하는 것이 가장 높은 사은품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이다.

2019년 8월 현재 SK브로드밴드는 인터넷만 가입시 최대 10~15만원. 인터넷티비 가입시 최대 39~44만원의 사은품을 제공하며 KT는 인터넷만 단독 가입시 10~15만원. 인터넷티비 가입시 38~43만원. LG유플러스의 경우 인터넷 단독 가입시 15~18만원. 인터넷티비 가입시 43~46만원의 사은품 혜택을 받아볼 수 있다

50만원이 넘는 사은품을 제공하는 곳은 3년동안 나눠서 지급을 한다거나 요금할인을 사은품처럼 속여서 가입을 유도하는 경우가 많으니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방송통신위원회에서도 50만원이 넘는 사은품을 준다며 불법 허위광고로 고객을 모집하는 불법영업점은 100만원의 벌금과 3개월 영업정지 등 강도높은 제재를 가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10년 이상 사고없이 꾸준하게 운영하는 업체를 선택하는 것이 안전하게 인터넷을 가입하고 사은품을 받을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인터넷을 검색해 본 결과, 네이버카페 ‘통신나라’의 경우 2008년부터 인터넷가입을 진행하고 있으며 후기게시판을 보면 2008년 LG파워콤부터 고객들이 작성한 후기를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카페의 경우 후기 조작이 불가한 만큼 일반사이트보다 더욱 신뢰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또한 사업자등록번호를 정확히 기재하고 사업자등록증 역시 10년이 넘은 업체인지 확인하는 것도 안전한 업체를 선별하는 방법 중 하나이다. SK인터넷가입, KT인터넷가입 등 키워드를 검색해보면 연관검색어로 노출될 만큼 신뢰도 있는 업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통신사별 인터넷 요금과 이달의 사은품과 프로모션 혜택 등 자세한 사항은 네이버카페 ‘통신나라’에서 보다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박지윤 기자  parkjy12055@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