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라이프사이즈, 향상된 인프라스트럭처 제공하여 포괄적 비디오 협업 제공

확장성이 뛰어난 개방형 HD 비디오 프레임워크 이용 가능
CCTV뉴스l승인2011.08.05 00:0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로지텍의 화상회의 사업부인 라이프사이즈 커뮤니케이션즈 코리아(지사장 한석호)는 완벽한 가상화 성능을 지원하는 '라이프사이즈 트랜지트 서버(LifeSize® Transit™)'와 48회선의 동시 비디오 통화가 가능한 '라이프사이즈 브릿지(Life Size® Bridge™)', 그리고 여러 업체 간의 상호 운용성을 보장하는 '라이프사이즈 컨트롤(LifeSize® Control™)'을 포함한 자사 인프라스트럭처 제품군의 성능을 향상시켰다고 발표했다.

라이프사이즈 트랜지트는 SIP/H.323 방화벽과 네트워크주소변환(NAT) 탐색(Traversal) 솔루션이며 기관 내·외부에서 더욱 빠르고 쉽게 옵션을 구축할 수 있게 하여 IT 관리자는 라이프사이즈 트랜지트 서버의 VMware® 옵션의 가상화 기능을 통해 구축과 관리에 대해 더 많은 선택권과 유연성을 가지게 되었다.

또한 라이프사이즈 브릿지는 시장의 판도를 바꿀 라이프사이즈의 멀티포인트 컨트롤 유닛(MCU)으로 대규모 그룹과의 협업(단일 연결선에서 최대 48명 가능)이 가능하며 많은 지역의 여러 사람들을 연결하여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48회선 비디오 통화와 함께 라이프사이즈 브릿지 1.1은 대기업 구축에 필수적인 10개의 추가적인 기능을 포함한다.

  
라이프사이즈 컨트롤은 업계의 가장 개방적이고 상호운용 가능한 비디오 관리 솔루션으로 라이프사이즈와 선도적인 다른 비디오 회의 제품과의 통합을 확장하고 있다.

라이프사이즈 컨트롤은 '라이프사이즈 데스크탑(LifeSize® Desktop™)'과 최신 라이프사이즈 제품군에 대한 자동 라이프사이즈 계정 프로비저닝(provisioning)을 포함하여 라이프사이즈 트랜지트 사용자들의 비디오 환경의 관리와 통제를 가능하게 한다.

이 같은 성능 향상을 통해서 소비자들은 확장성이 뛰어난 개방형 HD 비디오 프레임워크를 이용할 수 있으며, 최소의 비용으로 전체적인 조직의 비디오 통화 이용과 관리, 그리고 활용 확장에 있어 최고 수준의 유연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발표는 라이프사이즈가 소비자들이 직면하는 어려움과 복잡함을 제거할 수 있는 인프라스트럭처 솔루션 구축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온 결과이다. 사용자들은 이번 기능 강화로 인해 투자 효과를 극대화하여 뛰어난 생산성을 제공하는 비디오 회의를 완벽하게 실현할 수 있다.

특히 새로운 기능들은 사용자들이 어떠한 네트워크에서도 쉽고 안전하게 상호 접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세계적인 수준의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을 구축하고 유지할 수 있는 IT 기술 지원을 받아서 최고의 비디오 회의 시스템을 빠르게 적용할 수 있게 해준다.

라이프사이즈의 한석호 지사장은 "인프라스트럭처는 비디오 네트워크의 근본이며 이를 지원하는 기술은 끊김이 없고 상호운용이 가능해야 한다"면서, "라이프사이즈는 소비자에게 지속적으로 유연성과 빠른 구축, 쉬운 통합을 통해 더 큰 규모에서도 비디오 협업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번에 발표한 새로운 인프라스트럭처의 특징은 가상화와 상호 운용성, 그리고 확장성 측면으로 볼 수 있는데 이를 통해서 업계 트렌드를 새롭게 정의할 것이다. 라이프사이즈가 획기적인 단순함을 갖춘 비디오 협업의 규칙을 다시 한 번 쓸 것이며, 비디오를 모든 업무 환경의 필수적인 요소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프사이즈 전제품, MS OCS
2007 R2와 상호 운용성 인증 획득

라이프사이즈 커뮤니케이션즈 코리아(지사장 한석호)가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커뮤니케이션 서버 2007 R2(Microsoft Office Communications Server 2007 R2, 이하 MS OCS 2007 R2)와 상호 운용을 위한 모든 성능 요건을 충족시켜 공식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라이프사이즈의 화상회의 제품군은 한층 향상된 운용 활용성을 제공하게 되었다.

이번 인증을 통해서 최근에 라이프사이즈가 출시한 '팀 220(LifeSize Team 220)', '라이프사이즈 룸 220(LifeSize Room 220)', '라이프사이즈 익스프레스 220(LifeSize Express 220)'을 포함한 모든 라이프사이즈 220 제품군과 함께 비디오 시스템 '라이프사이즈 패스포트(LifeSize Passport)' 등 라이프사이즈의 모든 제품들이 MS OCS 2007 R2 플랫폼에서 완벽하게 구현된다는 것을 인정 받았다. 해당 제품들은 지난 7월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미국 LA에서 개최된 2011 마이크로소프트 월드와이드 파트너 컨퍼런스에서 전시되어 상호 운용성을 검증한 바 있다.

이러한 MS OCS 2007 R2 및 MS 링크 서버 2010과 라이프사이즈 기술의 연동을 통해 라이프사이즈 화상회의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모바일 플랫폼과 데스크톱 PC, 공용 사무실에서 회의실에 이르기까지 어디에서나 끊김없는 화상회의를 경험할 수 있어 보다 긴밀한 협업을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

라이프사이즈의 한석호 지사장은 "라이프사이즈 팀 220 시스템이 MS OCS 2007 R2과의 상호운용 자격을 취득함으로써 모든 제품군과의 연동 기능을 확대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이는 마이크로소프트와의 긴밀한 관계를 통해 어디서나 어느 누구와도 진정한 통합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경험을 제공하는데 전념해온 라이프사이즈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 평가한다"고 말했다.

한편 라이프사이즈는 지난 2월 자사의 라이프사이즈 팀 220 솔루션의 요건충족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라이프사이즈는 연말까지 전 제품 인증이라는 목표를 공격적으로 추진하고 있었으나 예상보다 5개월 앞서 이를 달성했으며, 화상회의 업계 최초로 MS OCS 2007 R2 플랫폼의 모든 인증을 획득했다.


• MS OCS에 등록 시 시스템이 자동으로 구성되어 구축의 용이함 제공 
• 안전하고 신뢰성 높은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인증 및 암호화(TLS/SRTP) 기능 
•  MS 엣지 서비스를 통한 방화벽 및 NAT Traversal 기능으로 기업 외부에서도 문제 없는 통화 보장 
•  PC나 라이프사이즈 시스템 등과 같은 다중 기기간의 OCS에서 통화를 걸고 받을 때 통합 프레즌스 기능 제공 
•  라이프사이즈 시스템과 MS 오피스 커뮤니케이터(Microsoft Office Communicator) 각각 의 리스트 공유가 서로 가능함 
•  라이프사이즈 룸 220, 라이프사이즈 팀 220, 라이프사이즈 익스프레스 220에 탑재된 MCU(Multipoint Control Unit)를 통한 다자간 연결 기능

마이크로소프트 링크의 커크 크레게센 이사는 "마이크로소프트는 라이프사이즈와의 협력을 더욱 공고히 다지고 고객에게 탁월한 화상회의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 한다"며 "라이프사이즈는 이미 라이프사이즈 220 시리즈와 같은 솔루션으로 비디오 업계 선두주자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라이프사이즈 홈페이지 www.lifesize.co.kr 를 방문하면 확인할 수 있다.



방혜연 기자


 

CCTV뉴스  webmaster@techworld.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CTV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