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그폰이 알고싶다, 5G•LTE 가격 최대 90% 할인 및 S10•아이폰 추가할인 실시…노트10 사전예약 이벤트 진행

김진영 기자l승인2019.06.26 15:55:01l수정2019.06.26 15: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김진영 기자]5G 가입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연말까지 5G 가입자가 500만 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SKT, KT, LG 통신사들의 가입자 유치 경쟁이 본격화 되면서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엘지전자 LG V50 ThinQ 혜택이 증가해 빠른 속도로 5G 가입자가 증가하고 있다.

갤럭시S10 5G 출고가 인하와 LG V50 ThinQ 제조사 사은품 22만원 듀얼스크린을 6월 말까지 진청할 수 있으며, 보조금까지 추가 지원하면서 고가의 5G 프리미엄폰을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 스마트폰 카페 '김중하의 그폰이 알고싶다' 카페에서는 회원을 대상으로 인기 기종인 갤럭시S10 5G, LG V50 ThinQ, 아이폰 모든기종 및 S10, 노트9에 보조금을 추가 지원하면서 저렴한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비싼 가격 때문에 구매를 망설였던 프리미엄 기종의 공시지원금, 추가지원금 증가와 카페 자체의 추가 보조금 및 프리미엄 사은품 증정으로 다양한 혜택을 지원받을 수 있다.

카페 관계자에 따르면 스마트폰 공동구매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김중하의 그폰이 알고싶다'에서는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갤럭시S10 5G 모델과 LG V50 ThinQ 가격을 할인하는 5G특별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한 갤럭시S10E, S10, 갤럭시노트9, 갤럭시S9, 아이폰XS, 아이폰XR, 아이폰8 등 LTE모델의 가격을 최대 90프로 이상 할인하는 특가기획전을 열고 신제품인 갤럭시폴드와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번 공동구매할인 혜택을 제공받으면 갤럭시S10 5G 가격과 LG V50 가격은 번호이동, 기기변경 상관없이 각 15만원대로 구매할 수 있다. LTE모델은 소비자들이 많이 구매한 모델들을 골라 추가할인을 제공해 갤럭시 S10E 공짜, 갤럭시노트9, 아이폰X, 아이폰XR, 등을 각 20만원대로 판매하고 갤럭시S9, S8, 아이폰8, 아이폰7 등은 모델은 공짜폰으로 판매한다.

갤럭시 폴드 사전예약 및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 이벤트에서는 공동구매로 신청하는 모든 고객에게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사전예약 사은품을 기본 증정하고 추가 사은품 등을 증정할 예정이다.

'김중하의 그폰이 알고싶다' 관계자는 "이동통신사들이 5G스마트폰에 적용되던 높은 공시지원금을 인하하는 등 하반기 신제품을 위한 숨 고르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10 5G, LG V50 ThinQ 가격이 인상되기 전에 미리 구매하는 것이 유리하다"라며, "최근 소비자들에게 많은 선택을 받고 있는 LTE모델도 단종시기가 빨라지고 있어 저렴한 스마트폰을 구매하기 위해서는 원하는 모델이 품절 되기 전에 구매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5G스마트폰 할인금액 확인과 갤럭시폴드,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 사은품 및 스펙 확인, LTE스마트폰 할인소식은 스마트폰 공동구매 할인카페 '김중하의 그폰이 알고싶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영 기자  blackmermaid1@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