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뉴타닉스, 델과 글로벌 OEM 계약 체결
상태바
뉴타닉스, 델과 글로벌 OEM 계약 체결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4.08.0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타닉스가 자사 웹 스케일 기술에 기반한 컨버지드 인프라스트럭처 어플라이언스 신제품군의 공급을 위해 델과 OEM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OEM 계약 체결로 델 서버와 뉴타닉스 소프트웨어가 결합돼 데이터센터에 손쉽게 IT를 구현할 수 있도록 유연한 확장형 플랫폼을 제공할수 있게 됐다고 뉴타닉스는 강조했다.

뉴타닉스와 델의 협업은 처음부터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혁신적인 웹 스케일 기술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이번 계약에는 공동 영업, 마케팅, 지원, 서비스 투자 및 제품 로드맵 상호 조정까지 포함돼 있다.

새로운 웹 스케일 컨버지드 어플라이언스인 ‘델 XC 시리즈’는 델 파워엣지 서버(Dell PowerEdge servers)상에서 운영되는 뉴타닉스 소프트웨어를 통해 구축될 예정이며 다양한 가격과 성능 옵션 구성이 가능하도록 여러 종류의 제품 형태로 출시될 계획이다.

이 어플라이언스는 VDI(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 가상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멀티 하이퍼바이저 환경 등 기업에서 빈번히 사용되는 폭넓은 활용 사례들을 구동하는 데에 적합한 고성능 컨버지드 인프라스트럭처를 공급하게 된다.

뉴타닉스 웹 스케일 소프트웨어는 VM웨어 v스피어, MS 히이퍼-V, 오픈 소스 KVM 등 범용 가상화 하이퍼바이저상에서 운영되며 특별히 동일 환경에서 여러 하이퍼바이저에 걸쳐 사용이 가능하다. 델XC 시리즈 어플라이언스는 올해 4분기 출시될 예정이며 델 영업팀과 전세계 채널 파트너를 통해 유통된다.

알랜 앗킨슨 델 스토리지 총괄 부사장은 “뉴타닉스는 데이터센터 경제성을 재확립하고 고객의 IT를 단순화하고자 하는 델의 노력과 부합하는 소프트웨어 중심 제품을 보유한 컨버지드 인프라스트럭처 부문의 입증된 선도 기업”이라며 “양사의 대표적인 인프라스트럭처와 소프트웨어 기술이 델의 세계적인 시장 침투력과 결합함으로써 신규 솔루션은 수십억달러 규모로 성장중인 컨버지드 인프라스트럭처 시장의 강자로 자리잡을 수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또 디라즈 판데이 뉴타닉스 공동 설립자겸 CEO는 “델은 서비스, 스토리지, 네트워킹 분야의 선도 기업으로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다수의 기업들에게 있어 중요한 IT 파트너로서의 입지를 확립했다”며 “뉴타닉스는 델과 협력함으로써 델의 광범위한 직접 영업망과 채널망을 통해 우리의 글로벌 영업 확대를 가속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는 x86 하드웨어 상에서 운영되는 인텔리전트 소프트웨어를 통해 모든 데이터센터 서비스를 구동함으로써 기존 데이터센터 인프라스트럭처 방식을 완전치 바꾼다는 우리의 비전을 델과 함께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웹 스케일 인프라스트럭처는 매우 단순하고 효율적인 데이터센터를 설계, 구축, 관리하기 위한 근본적으로 새로운 접근방식이다. 웹 스케일 아키텍처와 관련 기술은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아마존 같은 대형 클라우드와 웹 기업에서 개척해 왔고 지금은 주요 기업들에 도입되고 있다.
<voxpop@cctv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