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무료 와이파이 타고 온 신종 파밍 대처법 1-2-3

커피숍서 인터넷하는 ‘코피스족’ 노린 무선 와이파이 파밍 기승 이광재 기자l승인2014.06.16 10:28:15l수정2014.06.16 10: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무료 와이파이 환경이 잘 갖춰진 커피전문점에서 일을 하거나 공부를 하는 이른바 ‘코피스족’ 을 노린 신종 파밍이 등장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공짜로 접속할 수 있는 와이파이는 편리한 만큼 해킹, 피싱 등 각종 사고에 노출될 위험성도 크다. 특히 요즘은 여름철 더위를 피해 코피스족이 더 늘어나는 시기이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금융감독원 발표에 따르면 무선랜 공유기를 조작해 가짜 사이트로 접속하게 한 다음 1691명의 개인정보를 절취한 변종 파밍이 등장했다. 기존 파밍은 PC에 악성프로그램을 설치해 피싱 사이트로 접속을 유도하는 수법을 사용해왔기 때문에 악성프로그램에 감염된 PC를 백신프로그램으로 치료하면 해결됐다.

하지만 최근 발생한 신종 파밍은 백신 프로그램만으로는 대처가 어렵다. 백신프로그램이 치료할 수 없는 공유기의 DNS주소(영어, 알파벳 등 문자로 이뤄진 홈페이지 등의 주소를 숫자로 된 인터넷주소(IP)로 바꾸는 시스템)를 조작하는 수법이기 때문이다.

이에 줌인터넷은 무로 와이파이를 타고 침입하는 신종 파밍을 대처하기 위한 3가지 대처법을 소개했다.

 스윙 브라우저의 해킹 보상서비스(무료) 
▲ 스윙 브라우저의 해킹 보상서비스(무료)

먼저 ▲기본부터 챙기자로 공유기 비밀번호 및 설정 변경, 그리고 OTP 이용이다. 인터넷 공유기의 DNS주소 변조를 통한 정보유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공유기의 관리자용 비밀번호 등 설정을 바꿔줘야 한다.

특히 공유기의 설정정보가 타인에 의해 변경되지 않도록 공유기 관리자 페이지 비밀번호를 영문, 숫자, 특수문자 등을 조합해 8자리 이상으로 설정하는 것이 좋다. 또한 관리자페이지에서 무선 보안(와이파이 접속시 암호화)설정, 원격 포트 허용 해제 등 보안설정을 변경 해줘야 한다.

또한 최근 피싱 사이트 등에서 전체 보안카드 번호 입력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금융거래시에는 보안코드가 변동되는 OTP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줌인터넷은 설명했다.

두 번째로는 경찰청 제공 파밍캅을 설치를 설치하는 것이다. 경찰청에서 무료 배포중인 파밍방지 프로그램 ‘파밍캅(Pharming cop)’을 설치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는 것.

파밍캅은 악성코드가 감염시킨 호스트 파일의 감염된 사이트 내용을 수정하는 프로그램으로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www.ctrc.go.kr) 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금융 피해 무료 보상서비스 제공하는 스윙 브라우저를 사용해 보라는 것. 피해가 발생후 복구비용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보상 서비스도 등장했다.

금융사기가 날로 고도화 되면서 소비자 개인의 주의만으로는 예방하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서비스가 스윙 브라우저의 해킹 보상서비스(무료). 스윙 브라우저를 사용하다가 발생하는 인터넷 해킹, 피싱, 스미싱 등의 금융 피해에 대해 최대 100만원까지 횟수 제한 없이 무료로 보상을 해주는 서비스로 파격적인 피해 보상 혜택과 PC와 모바일 모두 지원하는 점 때문에 사용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해킹 보상서비스(무료)는 서비스 가입 후 활성화 버튼을 누르는 것 만으로 사용할 수 있다. 스윙브라우저를 사용하면서 해킹·피싱으로 인한 금융 피해 발생시 스윙 브라우저 사용 여부 확인 등 간단한 절차를 거쳐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다.



이광재 기자  voxpop@techworld.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