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LG정수기 렌탈…3년 연속 최우수상 LG 케어솔루션 공식몰 총판센터, 7개월 할인 효과 혜택 주목

이유정 기자l승인2019.03.25 13:00:21l수정2019.03.15 18: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유정 기자]물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성인 남여 하루 평균 필수 물 권장량이 무려 2L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하루 세 번 챙겨 먹는 식사보다 물은 더 자주 섭취하는 셈이다. 많은 사람들이 건강하게 마실 수 있는 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합리적인 정수기 렌탈 이용이 증가했다.

정수기 렌탈을 고려하고 있다면, LG전자 케어솔루션 정수기 렌탈 2016, 2017, 2018년도 3년 연속 1위, 최우수상을 수상한 LG전자 본사 지정 공식몰 ㈜총판센터에서 다양한 혜택들과 저렴한 렌탈료로 알뜰하게 LG정수기 렌탈을 이용할 수 있다.

총판센터에서는 매달 렌탈료 면제 혜택을 제공하고 있는데, 이번 3월 LG정수기 렌탈료 면제 이벤트 기간은 3월 1일부터 3월 31일까지이며, 이벤트 참여 방법은 LG전자 총판센터 공식 홈페이지에서 LG 정수기 렌탈을 신청해야 한다. 단, 4월 10일까지 정수기 렌탈 설치를 완료한 고객들만 이벤트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7개월 렌탈료 할인 혜택 효과(21만원 할인 효과와 동일)을 받을 수 있다.

덧붙여 4년차에는 5천원 할인, 5년차에는 1만원 할인을 추가로 받을 수 있어, 쓰면 쓸수록 더 저렴하게 가성비 정수기 그대로 실속을 챙길 수 있는 셈이다.

LG 케어솔루션 퓨리케어 직수 정수기는 전면 170mm의 슬림한 디자인으로 공간 제약 없이 어디에든 설치가 가능하여 실용성 면에 있어서도 많은 인기를 끌고 있으며, 2018 우리 아이를 위한 베스트브랜드 정수기부분 1위, 에너지 위너상 대상&산업통상 자원부 장관상을 수상 한 제품으로 색상은 화이트, 샤이니 로즈, 샤이니 유니버즈, 메탈 실버의 색상으로 취향대로 선택할 수 있다. 특히 좌, 우로 돌아가는 출수구 덕분에 좁은 곳에서도 냄비나 밥솥 등 큰 용기에도 물을 받기 편하도록 설계가 되어 있다.

이 외에도 ▶3개월 주기 방문 케어 서비스 ▶매년 직수관 무상교체 ▶24시간 ‘UV-LED’ 코크 살균 기능이 특징으로, 세븐 트랩 필터 시스템으로 7가지 중금속(수은, 납, 비소, 카드뮴, 알미늄, 철, 동) 및 세균들을 제거하여 안심하고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다.

또한 얼마전 한국소비자원이 정수기 렌탈 서비스 업체 상위 6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소비자만족도에서 서비스 품질, 서비스 상품, 서비스 호감도 3개의 모든 부문에서 모두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기도 하였다.

LG 직수 정수기 추천 이외에도, 총판센터에서는 LG공기청정기, LG인덕션, 엘지 건조기, 엘지 안마의자 렌탈, LG 스타일러 추천 등 매달 LG전자 가전제품 렌탈료 면제 이벤트와 품질 좋은 최고급 프리미엄 사은품 1+1 증정 및 지인 소개 이벤트, 상품 리뷰 후기 당첨 이벤트 등의 알뜰 할인 혜택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LG 퓨리케어 직수 정수기 렌탈료 면제 3월 이벤트 관련 자세한 내용은 LG케어솔루션 렌탈 판매 1위 총판센터 공식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이유정 기자  guyoujeong@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