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아이이테크놀로지, 中 창저우 분리막 제2공장 상용 가동 돌입
상태바
SK아이이테크놀로지, 中 창저우 분리막 제2공장 상용 가동 돌입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4.13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생산량 총 10.4억㎡로 확대...2024년 27.3억㎡ 전망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중국 창저우 분리막 생산공장 전경 [사진=SK아이이테크놀로지]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의 전기차용 분리막(LiBS) 생산능력이 연간 100만대의 전기차에 사용할 수 있는 10.4억㎡ 규모로 향상됐다.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인 SKIET는 최근 중국 강소성 창저우에 위치한 분리막 제2공장이 상업 생산에 돌입했다고 13일 밝혔다.

SKIET는 지난해 11월 상업 가동을 시작한 창저우 1공장에 이어 5개월 만에 창저우 2공장 가동을 시작하면서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SKIET는 이번에 2공장 총 생산능력 3.4억㎡ 중 1.7억㎡를 부분 가동하면서 기존 1공장 생산능력 3.4억㎡를 포함해 중국에서만 총 5.1억㎡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 이는 매년 고용량 전기차 약 50만대에 필요한 분리막을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2공장의 나머지 생산라인은 내년 1분기 가동이 목표다.

특히 창저우 2공장 가동으로 SKIET가 한국, 폴란드, 중국 등에서 확보한 생산능력은 10.4억㎡에 이른다. 연간 전기차 100만대에 쓸 수 있는 분리막 생산이라는 이정표를 썼다. 2024년에 이르면 생산능력이 27.3억㎡가 될 전망이다.

SKIET의 분리막은 중국 내에서도 러브콜을 받고 있다. 2공장을 가동하기 이전부터 올해 생산할 물량에 대한 공급 계약을 마무리 지었다. 최근 빈발하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화재 원인 중 하나로 분리막이 언급되면서 아직까지 단 한 건의 화재도 발생하지 않은 SKIET 분리막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어서다.

실제로 SKIET는 분리막 업계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프리미엄 분리막을 제조할 수 있는 ‘축차연신’, ‘세라믹코팅분리막(CCS)’ 등 기술 경쟁력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SKIET는 지난해 ‘티어1(Tier1)’ 습식 분리막 시장에서 점유율 26.5%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티어1은 테슬라, 폭스바겐, 르노닛산, 도요타, 현대기아차 등 전기차 시장을 이끄는 완성차 업체들을 말하며 티어1 분리막 시장은 이들 기업에 공급되는 분리막 시장이다. SKIET를 비롯 일본의 아사히카세이, 도레이 등 고품질 분리막을 생산할 수 있는 기업들만이 진입해 있다.

SKIET 노재석 사장은 “성능과 안전성을 모두 잡은 프리미엄 분리막을 공급해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기여하는 한편, 독보적인 시장 선두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생산능력과 기술력을 지속해서 높여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