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유플러스, 입시·취업 특급도우미 ‘VR 모의면접 서비스’ 론칭
상태바
LG유플러스, 입시·취업 특급도우미 ‘VR 모의면접 서비스’ 론칭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11.1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트팟과 가상현실기기 기반 ‘U+VR모의면접’ 선보여

모의면접도 가상현실(VR)에서 연습할 수 있는 세상이 열렸다.

LG유플러스는 가상현실(VR) 교육 전문기업 민트팟과 함께 VR기기를 통해 입시·취업 면접을 연습할 수 있는 ‘U+VR모의면접’을 정식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U+VR모의면접’은 VR 영상 속에서 면접관이 교육생의 답변에 즉각 반응하고, 관련질문을 함으로써 교육생이 실제와 유사한 면접을 경험할 수 있는 면접 연습 서비스다. 민트팟이 개발한 콘텐츠를 LG유플러스의 VR교육플랫폼과 통신망을 통해 제공하는 형태로 서비스된다.

LG유플러스는 일선 고등·대학교의 입시·취업 분야에서 면접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지만 담당 인력의 부족으로 제대로 된 면접교육을 진행하는 데 한계가 있는 상황을 타개하고자 이 서비스를 기획했다. ‘U+VR모의면접’은 면접지도가 필요한 고등·대학교, 취업교육기관에서 대면 면접교육의 높은 비용 대비 저렴한 비용으로 동일한 교육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실제로 대면 면접교육은 담당자 1명이 하루 4~6명을 가르칠 수 있는 반면 ‘U+VR모의면접’을 활용하면 VR기기 1대만으로 하루에 20명 이상의 교육생이 면접 교육을 받을 수 있다.

‘U+VR모의면접’은 면접관이 출연한 VR 영상을 보며 생생한 면접 현장으로 몰입하는 경험을 통해 면접의 두려움을 없애준다. 또한 모의면접 중 시선의 위치, 목소리의 크기와 빠르기, 답변 내용 등에 대해 가상 면접관으로부터 실시간 피드백을 받아 볼 수 있고, 녹화영상을 분석해 상세한 전문가 피드백을 받게 된다.

이외에도 교육생이 원하는 대로 맞춤형 연습을 할 수 있도록 실제 면접 현장에서 쓰이는 80여 개 직무·회사·학과의 1만 6000개 질문을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해 교육생 답변에 따라 인공지능(AI) 기술이 최적의 다음 질문을 선별한다. 그리고 교육생은 부족한 부분을 ‘트레이닝 모드’와 ‘녹화영상 다시보기’를 통해 집중해서 반복 연습해 보완할 수 있다.

전승훈 LG유플러스 신사업개발담당(상무)은 “U+VR모의면접을 통해 수많은 입시준비생, 취업준비생들이 면접에 대한 부담감을 덜어내고 성공적 진학과 취업을 도울 수 있도록 국내 교육기관에 폭넓게 보급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VR을 활용한 다양한 실감형·체험형 컨텐츠를 기업·산업현장에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