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스타트업으로 전망해보는 ‘2016년 IT’
상태바
2015년 스타트업으로 전망해보는 ‘2016년 IT’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2.17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간 크로스오버 대세…2016년 더욱 치열한 스타트업 경쟁 예상

미국 경제가 회복되기 이전에 가장 먼저 기지개를 켠 곳이 아마 실리콘밸리를 중심으로 한 IT 스타트업들일 것이다.

스타트업에 투자되는 자금의 흐름을 보면 곧 부상하게 될 트렌드나 글로벌 기업들이 추구하고자 하는 방향도 보이는 경우가 많다. 스타트업에 대한 다양한 보고서들을 통해 2015년을 정리하고 2016년에 과연 IT 산업이 어떻게 흘러갈지 예측해보자.

▲ (출처: Collabotank.com)

어디서부터 어디까지가 스타트업일까

한국에서 벤처기업이라고 불리는 ‘스타트업’이란 문화적·사회적으로 정의하는 스타트업은 ‘해결책이 모호하고 성공이 보장되지 않은 문제를 풀고자 하는’ 혁신에 기반을 둔 회사(Neil Blumenthal, founder Warby Parker)를 일컫는다.

▲ 최초의 스타트업이라고 평가되는 ‘페어차일드 세미컨덕터'(출처: 위키피디아 해당 웹페이지)

‘성장 잠재력’이 중요한 스타트업은 보통 창업 후 3~5년 정도까지이며 회계적으로 볼 때 인수합병을 거치기 이전, 지사를 두기 이전, 매출이 2000만달러를 넘어서기 이전, 80여명 이하의 직원으로 설립자가 여전히 지분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물론 정해진 잣대를 대기보다는 역동적인 문화와 산업에 끼치는 파급력을 기준으로 영원한 스타트업을 자처하는 기업도 상당수다.

왜 연말에 스타트업을 주목할까?

스마트 기기 보편화 이후 소비자와 생산자간의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양측을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스타트업이 담당하고 있다.

크라우드 펀딩이 시작되면서 아이디어가 시장성을 인정받으면 사업화에 대한 길이 어렵지 않게 됐다. 사업아이템에 대한 아이디어는 인디고고(Indiegogo)나 킥스타터(Kickstarter)를 통해서 검증되고 투자가 이뤄지면서 빠르게 실제 창업으로 이어진다.

스타트업은 기존의 문제점에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아이디어만으로도 산업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력이 상당하다. 우버나 에어비앤비가 대표적인 예라 할 수 있다.

구글이나 페이스북도 한때 스타트업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한 해 동안 주목받은 스타트업을 정리하는 것이 그 다음해 산업구조, 특히 IT 산업을 예측할 수 있는 중요 지표일 것으로 판단된다.

2015년은 스타트업들이 본격적인 반등에 성공한 한 해

카우프만(Kauffman)의 활동지수 2015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부터 시작된 경기침체 영향에서 벗어나 스타트업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

▲ 스타트업 활동 지수(출처: 2015 카우프만 스타트업 활동 지수 국제 트렌드)

특히 2014년 지수와 비교해 상승폭이 최근 20년간 가장 크게 기록돼 전반적인 경기 전망에도 고무적인 수치다.(2015년 보고서는 2015년 6월에 발표돼 실제 보고서 작성에 사용된 통계는 2014년 자료 포함. 카우프만의 스타트업 액티비티 인덱스(Startup Activity Index)는 ▲신규 창업자 비중(Rate of New Entrepreneurs) ▲시장 기회 요인(Opportunity share of new entrepreneurs) ▲스타트업 밀집도(Startup density)로 구성됨)

▲ 새로 설립된 기업 수 트렌드(단위:개)(출처: 미국 노동부, Business Employment Dynamics)

매해 신생기업 설립 현황에서도 2015년 3월 기준 1년간 300만개의 기업이 새로 생겨 2014년에 비해 5% 넘는 성장세를 보였다. 설립 1년 미만인 신생기업은 미국 전체 기업의 20%가 넘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미국 경제의 활력을 확인하는데 의미 있는 수치다.

포브스가 선정한 올해 가장 주목받은 스타트업 2015

실리콘 밸리를 중심으로 지난 1년의 활황을 증명하는 50개의 스타트업이 총 망라돼 있으며 100억달러 이상의 가치를 평가받는 이른 바 유니콘 기업도 12여개나 된다.

평가기준은 투자 단계사이에 기업 가치 상승이 가장 빠른 기업들로 투자 조사회사인 피치북(Pitchbook)에서 기본 데이터를 제공한다.

640억달러의 우버(Uber)부터 1억2800만달러의 지보(Jibo)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규모의 스타트업들이 포함돼 있다.

▲ 2015년 가장 주목받은 스타트업 1위 업테이크테크놀로지스(출처: 창업자 Brad Keywell 웹사이트)

기업 대상 서비스로는 빅데이터 분석(업테이크(Uptake) 등), 클라우드 기반 인사관리(제니핏(Zenefits), 나멜리(Namely) 등), 온라인 보안(타늄(Tanium), 일루미오(Illumio) 등)이 많은 주목을 받았다.

소비자 대상 서비스로는 차량 공유(우버 등), 음식 배달(도어대시(DoorDash), 포스트메이트(Postmates) 등), 거래 중개(오퍼업(Offerup), 로빈후드(Robinhood), 라이즈마켓플레이스(Raise Marketplace) 등)이 투자가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

쟁쟁한 기업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업테이크는 IOT를 이용해 데이터를 분석, 실시간으로 분석 결과와 예측치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그루폰의 공동 창업자인 브래드키웰(Brad Keywell)이 설립했다.

이 회사는 거대 건설장비 회사인 케이터필라(Caterpillar)를 포함해 항공, 운송, 건설 등 다양한 기간산업을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장비마다 센서를 부착하고 그에서 모아지는 데이터들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다시 어떻게 장비들을 운영해야 하는지 피드백하는 방식이다.

▲ 2015년 가장 주목받은 스타트업(단위:달러)(출처: 포브스)

15위까지만 발표됐던 2014년 스타트업 리스트 회사들은 올 한 해 동안 각자 다른 길을 걸었다. 2014년에 큰 화제였던 운송서비스 우버(#3, 2014년 순위), 리프트(Lyft, #7), 릴레이리데스(RelayRides, #14) 중 우버가 전세계적으로 우위를 선점하면서 다른 후발업체들은 차별화 방안을 모색했다.

에어비앤비(#15)와 어니스트컴퍼스(#9) 등은 올해 리스트에는 제외됐으나 여전히 고속 성장중에 있다. 제네핏(#1) 등 4개 회사는 2015년 리스트에 다시 등장했다.

2016년 스타트업을 위시한 IT의 흐름은 어떻게 진행될까?

기업 측면에 볼 때 최근 몇 년 전부터 화두인 IoT, 로봇, 커넥티드 홈·카, 웨어러블, 빅데이터들의 연결고리를 누가 어떻게 잘 만드느냐가 관건일 것이다.

스마트폰에서 시작된 스마트기기들이 웨어러블과 오토매이션, 센서 등을 포함하면서 소비자들이 인지하지 못하는 분야에까지 크게 확대되고 있다.

실제로 스마트폰 사용자 중 55%가 향후 5년 이내에 집 자체에 센서가 설치돼 온도·습도, 공기정화, 건물 보수까지 알아서 관리되는 시대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 업테이크의 소프트웨어(출처: 업테이크 홈페이지)

따라서 자체 성능뿐 아니라 타 기기 및 시스템과의 상호 작용에 최적화된 하드웨어 기기 개발이 주요 IT 발전 방향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스마트 기기와 센서에 누적되는 데이터들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가에 다양한 사업 기회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소비자 측면으로는 공유 경제를 이끌고 있는 소비자들의 영향력이 다양한 매체와 기기를 통해 더욱 다면화되고 강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구매시 리뷰를 확인하고 SNS로 의견을 교환하는 전통적인 방식뿐만 아니라 실시간 동영상, 가상 현실 등 전달매체와 웨어러블, 드론 등 사용기기가 이미 다양해지고 있다.

기업들이 제공하는 서비스와 상품에 따라 소비자들의 행동이 정해지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 스스로가 필요성을 느끼고 이를 사업 아이디어로 연결시키는 방식의 스타트업들이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스타트업들의 생존 가능성 역시 사용 경험자들이 어떤 피드백을 주는지에 크게 달려있어 소비자들의 영향력은 더 커질 전망이다.

스타트업을 둘러싼 거시 환경은 호조를 보이고 있으나 생존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에측된다. 실리콘밸리를 위시한 미국의 스타트업들도 좋은 아이디어와 제품을 가지고 등장하더라도 실제 마케팅이나 사업 기회 발굴 측면에서 기업마다 명운이 갈릴 수 있다.

특히 외국 기업이 미국에서 성공한 스타트업으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적어도 3년 이상의 장기 투자와 마케팅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또 새로운 사업 아이템들은 기존 법규나 단체들과 논란의 여지가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법적, 사회적 해결책을 찾는 시간적, 금전적 비용도 고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진출 여부와는 별도로 글로벌 스타트업들의 방향과 트렌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하고 다양한 피칭 기회를 통해 실전 감각을 길러나가는 일도 중요할 것이다.

<자료원: 포브스, 카우프만 파운데이션, 부리우 오브 라보 스태틱스(Bureau of Labor statiscis) 폭스 뉴스, 인포월드, 가트너, 에릭슨컨슈머랩 트렌드 리포트, 실리콘밸리 투자 전문가 무역관 자체 인터뷰 및 KOTRA 실리콘밸리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KOTRA & globalwindow.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