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도비 디지털 인덱스: 뉴 크리에이티브, 모바일을 캔버스로
상태바
어도비 디지털 인덱스: 뉴 크리에이티브, 모바일을 캔버스로
  • CCTV 뉴스팀 기자
  • 승인 2015.05.15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도비가 최근 전세계 크리에이티브 업계 현황을 분석하고 트렌드를 조명하는 어도비 디지털 인덱스의 첫 크리에이티브 보고서 ‘뉴 크리에이티브 매시업(New Creatives Mashup)’을 발표했다.

약 500만명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온라인 크리에이티브 커뮤니티 ‘비핸스(Behance)’를 통해 공개된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한 이 새로운 어도비 디지털 인덱스(Adobe Digital Index)의 보고서는 ‘뉴 크리에이티브(New Creatives)’에 초점을 맞추고 크리에이티브 경력에서 가장 중요한 18세에서 34세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들의 작품을 통해 드러난 주요 결과를 소개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전 세계 다양한 연령대의 젊은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들의 생각과 작품 활동, 영감을 받는 요소 등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있다.

캔버스의 확장: 창작의 모바일화 = 신기술 및 첨단 플랫폼의 끊임없는 발전으로 이제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들은 그들의 캔버스를 확장해 모바일 기기에서 혁신을 펼치고 있다. 특히 뉴 크리에이티브들의 작업 과정에서 스마트폰, 태블릿 등 ‘세컨드 스크린’의 사용은 그 어느 때보다 두드러진다.

비핸스에서 활동하는 100만명에 달하는 18~22세의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들은 스마트폰을 비롯한 휴대용 디바이스를 통해, 영감이 떠오를 때면 언제 어디서나 독창적인 창작활동을 함으로써 시공간 제약을 뛰어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 어도비가 최근 전세계 크리에이티브 업계 현황을 분석하고 트렌드를 조명하는 어도비 디지털 인덱스의 첫 크리에이티브 보고서 ‘뉴 크리에이티브 매시업(New Creatives Mashup)’을 발표했다.

뉴 크리에이티브들이 모바일로 비핸스에 로그인한 수는 작년 한 해 동안 36% 증가했으며 이들은 전체 비핸스 사용자들에 비해 모바일 디자인 작업을 할 가능성이 2배 이상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뉴 크리에이티브들이 모바일을 통해 작업하는 프로젝트의 범위는 브랜딩에서 타이포그래피, 만화까지 다양하다. 비핸스 모바일을 통해 공개된 작품을 살펴보면 18-22세는 타이포그래피, 23-28세는 브랜딩, 29-34세는 아트 디렉션 작품을 가장 자주 퍼블리싱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어도비 아태지역 디지털 미디어 마케팅 총괄 제이니 림(Janie Lim)은 “모바일은 크리에이티브의 지평을 넓히고 혁신을 이끌어내는 플랫폼으로 앞으로 이를 통한 디자인 작품의 창작과 참여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날로그와 디지털 사이에서 균형을 찾다 = 또한 어도비 디지털 인덱스는 최근 디자인 작품에 아날로그와 가공되지 않은 요소가 다시 등장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비핸스에서 활동 중인 뉴 크리에이티브들은 이전 세대에서 흔히 사용되던 디지털, 앱, 브랜딩, 웹, 로고 등의 디자인 테마 및 구성요소와 실물 디자인으로부터 받은 영감 사이에서 균형을 찾는 것을 알 수 있다.

뉴 크리에이티브들은 드로잉과 타이포그래피 활용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으며 오히려 연령대가 높은 그룹보다 초상화와 스케치 작업을 더 많이 하고 잉크와 연필을 더 자주 사용한다. 그러나 이러한 아날로그적 요소에 관심은 젊은 세대에만 국한되는 것은 아니다.

제이니 림은 “연령대별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프로젝트 3개를 뽑았을 때 핸드메이드 레터링(handmade lettering) 작품이 각 연령대에서 모두 나타나고 있었다”고 전했다.

IT기술의 발달에도 불구하고 물리적, 아날로그적 요소에 기초한 창작작업의 경향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